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국감 D-1' 문재인 정부 실정 부각 총력

송고시간2017-10-11 11:23

"문재인 정부 실상 알려야…무능 심판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번째 국정감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11일 이번 국감을 통해 현 정부의 실정을 파헤치겠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한국당은 이미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13가지로 정리한 바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원전 졸속중단 ▲최저임금 급속인상 ▲대통령의 명령에 따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평화구걸과 북핵 위기 초래 ▲공정위를 통한 기업 압박 ▲노조 공화국 ▲소득주도성장으로 사회주의 배급제도 추진 ▲정치보복 ▲방송장악 ▲인사참사 ▲퍼주기 복지 ▲예고된 일자리 대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이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국감 기간 13가지 무능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헤쳐 국민이 이 정부의 실상을 제대로 알 수 있도록 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은 이번 국감을 문재인 정부의 무능 심판 국감으로 정했다"며 "안보무능 심판, 경제무능 심판, 인사무능 심판, 졸속정책 심판, 좌편향 심판, 원조적폐 심판 등 6대 분야, 50개 과제를 중심으로 각 상임위에서 무능을 심판해 달라"고 독려했다.

김 의장은 이어 "국정을 바로 잡고, 안보가 바로 서며, 경제가 바로 서 국민이 걱정하지 않는 나라를 세우는 기초가 될 수 있도록 국감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만 최고위원은 "이번 국감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안보위기, 외교실패, 경제실패 등을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며 "(한국은 현재)북한 핵무장에 따른 역대 최악의 안보위기와 '8·2 부동산 정책'으로 인한 경제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은 "부동산 투기를 잡겠다며 세금 폭탄(부과)을 위협하고, 대출을 억제해 신혼부부와 청년들에게 심각한 역효과를 낳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내 집 마련을 위한 꿈을 짓밟는 재앙"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국감 D-1' 문재인 정부 실정 부각 총력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