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英안무가 차진엽-대런 존스턴이 선보이는 '미인'

송고시간2017-10-11 10:58

대런 존스턴의 '적응성(Plasticity)'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대런 존스턴의 '적응성(Plasticity)'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한국 안무가 차진엽과 영국 다원 예술가 대런 존스턴이 '여성성'이란 주제를 몸짓으로 풀어낸다.

이들은 오는 13~18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탱크 1 파빌리온과 탱크2에서 열리는 무용 공연 '미인: MIIN'에서 미(美)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제시한다.

차진엽은 '바디 투 바디'란 작품을 통해 과거에서부터 현재까지 미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탐색한다.

작품 '적응성(Plasticity)'을 무대에 올리는 존스턴은 여성적 아름다움과 새 인류의 이미지를 다양한 시청각적 기법을 활용해 선보인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KO)와 영국예술위원회(ACE)의 '한영 문화예술 공동기금'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된 공연이다.

문예위는 "인공적인 미로 가득 찬 현대사회에 대한 비판과 모든 생물의 존재론적 가치에 대한 탐구를 담고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