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 계란 가공식품 5개 중 한 개서 살충제 성분 검출

송고시간2017-10-10 20:12

검출 식품 중 25%는 잔류 기준치 초과…회수 법적근거 미약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계란 가공식품에서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사 대상의 20% 정도에서 피프로닐이 검출돼 우려를 더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에 따르면, 독일 당국이 살충제 계란 파문 이후 과자 등 계란이 들어간 473개의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3개 제품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됐다.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가공식품 중에서 25%는 잔류 허용 기준치를 넘어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당국은 이달 말까지 800개의 샘플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독일 당국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고, 규제의 사각지대로 인해 식품 회사의 제품 회수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살충제 성분이 들어간 가공식품을 회수하기 위한 법적인 근거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식품 회사는 제품을 회수하더라도 이미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이를 알릴 의무를 가지고 있지도 않다.

아울러, 식품 회사가 살충제 성분의 계란을 사용하더라도 잔류 기준치만 넘지 않으면 제재할 방법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구나 가공식품을 검사한 연구소는 필요한 만큼 정밀하게 측정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주장이 익명을 요구한 관련 연구원으로부터 제기됐다.

이 연구원은 "샘플의 범위를 넓혀 더 세심하게 검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너무 세부적으로 조사하는 것을 제지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더 정밀하게 검사할 수 있었다면 살충제 성분을 더 발견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소비자보호부 등 일부 독일 당국에서는 살충제 가공식품 검사와 관련해 관여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소비자보호부는 이번 검사에서 측정할 수 있는 한계치가 10배 이하로 축소됐다면서 정밀한 검사방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쥐트도이체차이퉁은 살충제 계란을 둘러싼 난맥상에는 연방정부 내 이해관계와 유럽연합(EU) 국가 간 분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