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의원 "北, 美 본토 타격위해 미사일 사거리 연장 과제 추진"

송고시간2017-10-10 19:14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한 지도부는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도록 사거리를 3배로 늘리기 위해 장거리 미사일을 지속해서 개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시아 의원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달 2일부터 6일까지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온 러시아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소속 안톤 모로조프 의원은 이날 자국 인테르팍스 통신에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자신을 포함한 방북 러시아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소개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미국의 공격에 대비한 대응 수단을 개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사거리를 늘리기 위해 미사일을 계속 개량하고 시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모로조프는 전했다.

모로조프는 "현재 북한이 보유한 미사일의 최대 사거리는 3천km"라면서 "북한 지도부는 이를 9천km까지 늘려 미사일이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게 하는 과제를 세웠다"고 설명했다.

북한 측은 그러나 이 과제를 수행하는 기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모로조프는 덧붙였다.

모로조프 의원은 평양에서 돌아온 지난 6일에도 다른 언론 매체들에 북한이 또 다른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전하며 시험이 계획된 미사일의 사거리가 1만2천㎞에 이를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달 2~6일 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의원들. 맨 왼쪽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왼쪽에서 세 번째가 안톤 모로조프 의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이달 2~6일 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의원들. 맨 왼쪽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왼쪽에서 세 번째가 안톤 모로조프 의원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