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헌승 "1천630억 투입 스마트시티…만족도 7.2% 불과"

송고시간2017-10-10 18:13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10년간 1천630억원이 투입된 스마트시티에 대한 주민 인지도와 만족도가 10%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은 10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008년부터 910억원을 투입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스마트시티(유비쿼터스 도시) 관련 기술을 개발했다.

개발된 기술은 LH의 'U-City' 26개 사업지구와 일부 지자체에 적용됐다. 주민들은 교통, 방범·방재, 환경, 시설물관리 등의 서비스를 받았다.

사업장 한 곳의 평균 구축비가 104억9천여만원을 넘고 운영비도 연평균 17억6천여만원에 달한다.

LH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7개 사업지구 주민을 대상으로 'U-City 서비스 평가'를 했다.

그 결과 이 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6.8%, 체감도는 13.4%, 만족도는 7.2%에 그쳤다.

사업지구 주민이 특정 서비스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인지도 '0'의 비율도 48.3%에 달했다. 특정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0'으로 나온 비율도 24.1%였다.

이 의원은 "국토부와 LH는 사업 효율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지자체에 통합 플랫폼을 보급하는 등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관련 사업의 타당성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똑똑한 횡단보도
똑똑한 횡단보도

스마트시티 사업의 일종인 스마트 횡단보도는 정지선 위반감시, 보행자 안전 음성서비스, 야간 조명, 보행자 안전 차단바 등의 기능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