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교육청 예비소집 때 초등 취학대상 아동 소재 파악한다

송고시간2017-10-10 18:09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취학 대상인 아동 소재를 입학일 전에 조기 파악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대구시교육청
대구시교육청

지금까지 입학일 미취학 아동을 상대로 소재 파악에 나섰다. 그러나 내년에는 1월 4일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을 상대로 같은 달 12일까지 일제히 소재를 확인한다.

이를 위해 읍·면·동 행정기관, 경찰서 등과 협조할 방침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소재 파악이 되지 않은 미취학 아동이 학대사건 등에 연루될 수 있다"며 "행방이 불분명하거나 위험에 노출된 아동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고 설명했다.

2018학년도 초등학교 취학 대상은 2011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사이 태어난 만 6세 아동, 조기입학 희망 아동(만 5세), 전년도 미취학 아동(입학 연기·유예자)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1일을 기준으로 취학 대상 아동을 조사해 오는 12월 20일까지 가정에 취학 통지서를 배부할 예정이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