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성장동력 창출' 대전시 4차 산업혁명 펀드 최종 선정

송고시간2017-10-10 17:36

대전시 전경
대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목표로 한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4차 산업혁명 분야 투자조합'이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 모태펀드 출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 분야 운용사에 총 37개 사가 신청해 12개 사가 선정됐고, 1천억원 이상 규모는 대전시가 출자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를 운용사로 한 '에이티넘 리딩컴퍼니투자조합'이 유일하다.

이번에 선정된 4차 산업혁명 투자조합은 대전시의 150억원 출자를 기반으로 운용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322억원을 출자하고, 공모선정에 따라 모태펀드 375억원을 유치해 최소 1천400억원 이상의 펀드로 신규 결성·운용하게 된다.

운용 기간은 7년간이다.

투자 대상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 중소·벤처기업으로 유망 신산업을 육성하고, 강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건당 투자액은 30억∼50억원 이내이며, 업체당 총 투자액 제한은 두지 않는다.

에이티넘 리딩컴퍼니투자조합은 올해 12월 말 결성총회 이후 3년간 최소 30개 기업에 1천300억원 이상으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전문화산업진흥재단 등 지역 관계기관과 협업해 투자기업을 발굴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지방기업 분야에도 대덕벤처파트너스(유)를 운용사로 제출한 120억원 규모 투자조합이 선정되기도 했으며, 건당 10억 원 규모로 10개 기업 이상 투자가 예상된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