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홍준표 수행비서 통화내역 확인 안해"…사찰의혹 부인

송고시간2017-10-10 16:16

"적법절차 따라 수사 대상자 통화 상대방 인적사항 확인한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10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수행비서를 둘러싼 '정치 사찰' 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통화내역을 확인한 바 없다"며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검찰은 적법절차에 따라 진행 중인 2개 사건의 수사 대상자와 수차례 통화한 여러 상대방의 전화번호 가입자 인적사항을 확인하다가 그 가운데 한 명의 이름이 손모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가 홍 대표의 수행비서라는 사실을 알지 못했고, 손씨의 구체적인 통화내역을 확인한 바 없다. 손씨는 수사 대상도 아니다"라고 의혹에 선을 그었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도 이날 "홍 대표 수행비서인 손모씨 휴대전화에 대해 가입자 인적사항 등을 확인하는 통신자료를 조회한 적은 있다"면서도 "진행 중인 사건의 수사 대상자와 통화한 상대방 번호 내역에 손 씨 번호가 포함돼 확인했을 뿐 정치 사찰이 아니다"라며 홍 대표가 제기한 사찰 의혹을 부인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