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전문가 "김정남 얼굴서 검출 VX신경작용제, 치사량 1.4배"

송고시간2017-10-10 16:04

"VX 치사량 1㎏당 0.142㎎ 수준, 김정남 농도 1㎏당 0.2㎎ 추정"

들것에 실려가는 김정남
들것에 실려가는 김정남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일본 후지TV가 입수해 공개한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내 CCTV 영상에 잡힌 김정남의 사망 직전 모습. 2017.10.10 [AP=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얼굴에서 치사량의 1.4배에 달하는 농도의 VX 신경작용제가 검출됐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10일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진행된 김정남 암살 관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말레이시아 화학청 산하 화학무기분석센터의 라자 수브라마니암 소장은 김정남의 안구와 혈장에서 순수한 VX가 검출됐다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맹독성 화학무기인 VX의 치사량은 사람의 체중 1㎏당 0.142㎎ 수준이며, 이는 노출 대상자의 50%가 사망하는 용량을 의미한다.

라자 소장은 김정남의 얼굴 피부에서 검출된 VX 신경작용제의 농도를 체중 1㎏당 0.2㎎ 수준으로 추정했다.

그는 "이는 치사량의 1.4배에 달한다"고 말했다.

반면, 눈에서 검출된 VX 신경작용제의 농도는 체중 1㎏당 0.03㎎으로 상대적으로 옅었지만, 이는 피부보다 안구를 통한 흡수가 빨라서 발생한 현상으로 설명됐다.

라자 소장은 김정남의 상의 옷깃과 소매에서도 VX 신경작용제가 검출됐다면서 공격을 받은 직후 얼굴을 닦는 과정에서 묻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정남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바른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29)의 변호인들은 이날 공판에서도 무죄를 주장했다.

2017년 10월 9일 김정남 암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29)이 경찰에 이끌려 말레이시아 화학청 건물을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2017년 10월 9일 김정남 암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29)이 경찰에 이끌려 말레이시아 화학청 건물을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들은 리얼리티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라는 북한인 용의자들의 말에 속았을 뿐 피고인들에게는 사람을 살해할 의사가 없었다고 역설했다.

실제, 이들의 손에 VX 신경작용제를 발라주며 김정남 살해를 지시한 홍송학(34), 오종길(55), 리지현(33), 리재남(57) 등 북한인 용의자 4명은 범행 당일 출국해 북한으로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목적 달성후 현지에 방치된 것으로 보이는 도안 티 흐엉과 시티 아이샤는 김정남이 살해된 지 이틀과 사흘째 되는 날 각각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과 시외곽 호텔에서 체포됐다.

한편, 일본 후지TV는 지난 8일 휴대용 호흡기를 착용한 채 들것에 실려 공항내 진료소에서 구급차로 옮겨지는 김정남의 모습과, 이에 앞서 홍송학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공항내 커피숍에서 시티 아이샤에게 택시 탑승 티켓을 건네주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이번주 공판에서 시티 아이샤와 도안 티 흐엉이 김정남을 공격하는 모습과 이들이 독극물을 다루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모습이 담긴 공항내 CCTV 영상을 증거물로 제출할 예정이다.

후지TV가 입수해 공개한 영상이 검찰이 제출할 영상의 일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