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김재철 사장 시절 MBC 간부 소환…MB정부 공영방송 장악조사

송고시간2017-10-10 16:04

MB국정원 '공영방송 블랙리스트' 공모·연관성 등 규명 주력


MB국정원 '공영방송 블랙리스트' 공모·연관성 등 규명 주력

檢, 김재철 사장 시절 MBC 간부 소환…MB정부 공영방송 장악조사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이명박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방송사 경영진 소환조사에 나섰다.

검찰과 방송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이날 오후 MBC 자회사인 MBC C&I의 전영배 사장을 출석시켜 조사하고 있다.

전 사장은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측근 중 한 명으로 분류된다.

그는 2009년 MBC 보도국장을 지냈고 김 전 사장이 재임한 2010∼2013년 기획조정실장, 보도본부장, 특임이사 등을 역임했다.

김 전 사장 재임 시기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의 해고, 파업 등 사건이 일어났다. 이후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이 스케이트장 등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돼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이 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했을 개연성을 보여주는 정황이 파악됐다.

TF 조사에서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날 전 사장에게 국정원 관계자와 접촉하거나 의견을 교환한 일이 있는지, 어떤 내용을 논의했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당시 MBC PD와 작가 등을 불러 피해자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향후 김재철 전 사장을 포함해 주요 경영진을 불러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사장의 출석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 계획은 잡혀 있지 않다"면서 "방송사 간부가 포함된 관계자들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