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조원 KAI 사장 내정자 "국민과 정부 신뢰회복이 급선무"

송고시간2017-10-10 15:31

"지금 KAI에 필요한 건 조직을 추스르는 관리능력"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이사 사장 내정자는 10일 "첫 번째 당면 과제는 기업 운영에 대한 국민과 정부의 신뢰회복"이라고 말했다.

이날 임시 이사회를 통해 차기 사장에 내정된 김 내정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훌륭했던 항공·방산 제조기업인 KAI가 비리집단으로 알려져서 안타깝다. 그간 검찰, 감사원 등이 KAI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한 만큼 내가 사장이 된다면 잘 수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다만 "아직 정식 사장으로 취임하려면 여러 절차가 남아 있기 때문에 섣불리 경영에 관해 이야기하기는 조심스럽고 이르다"면서 "일반론 중심으로 말하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감사원 사무총장 출신의 김 내정자는 "KAI가 방산 비리로 검찰 수사 등을 받고 있지만 조직적으로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았으리라고 믿는다"며 "그 과정에는 조직보다는 개인의 일탈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KAI의 일부 특정인에게 문제가 있었던 것 같은데, 열심히 일했던 중간 간부 이하 직원들은 최근 KAI를 둘러싼 상황에 대해 오히려 억울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 내정자는 "규정이 잘 지켜지고 조직이 적법하게 운영되면 문제가 수습될 수 있으리라고 본다"며 "무엇보다 조직원이 일치단결해서 잘하겠다는 의지를 갖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직원이 자신감을 갖고 국민이 신뢰하면 KAI는 다시 훌륭한 기업이 될 것"이라며 "동시에 경영도 정상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내정자는 1978년 행정고시에 합격, 총무처·교통부 행정사무관을 거쳐 1985년부터 20년가량을 감사원에서 근무했다.

2005년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하고 2006~2008년 감사원 사무총장을 지냈다.

이후 진주산업대 총장, 경남과학기술대 총장, 건국대 경영전문대학원 석좌교수 등 학계에 있다가 2015년 더불어민주당 당무감사원장을 맡으며 정치권과 다시 연을 맺었다.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에도 몸담았으며 최근에는 금융감독원장 후보로도 거론됐다.

김 내정자는 '방산 분야를 잘 모르는 비전문가'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KAI가 새로운 항공사업을 펼치는 데 주력하는 상황이라면 항공 제조 기술자나 설계자 등 엔지니어가 사장을 맡는 게 좋을 수 있지만 지금 KAI에 필요한 것은 '조직을 추스르는 관리능력'이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KAI의 새 사장은 구성원이 잘 단결할 수 있도록 목표와 비전을 제시하며 이끌어야 한다"며 "KAI는 국책 사업도 많이 추진하는 만큼 정부와 긴밀히 잘 조율해 항공산업의 미래를 만드는 일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KAI는 오는 25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김 전 사무총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KAI는 방산 비리 수사를 받아온 하성용 전 사장이 지난 7월 20일 사임한 이후 대표이사직이 공석이다.

김조원 전 감사원 사무총장.

김조원 전 감사원 사무총장.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