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2공항 건설 '찬성' 63.7%, '반대'보다 2.6배 높아"

송고시간2017-10-10 15:31

리얼미터 여론조사결과…공항 이용 편의 증진, 지역 간 균형 발전 이유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도민 10명 중 6명이 제2공항 건설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산읍 지역에서도 찬성하는 주민이 많았다.

제주 제2공항 들어서는 성산읍 부지
제주 제2공항 들어서는 성산읍 부지

(제주=연합뉴스) 제주 제2공항 입지로 결정된 서귀포시 성산읍 신산·온평·난산·고성·수산리 일대 지도. 빨간색 선으로 표시된 부분이 공항이 들어설 곳이다. 국토교통부는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이 일대 4.9㎢(150만평) 부지에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달 24일 제주에 사는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23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 조사한 결과 '제2공항 건설에 찬성한다'는 비율이 63.7%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반대한다'는 비율은 24%, '잘 모름' 또는 무응답 비율은 12.3%다.

결과적으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반대한다'보다 2.6배 가량 높았다.

성산읍 지역 주민 100명을 대상으로 같은 질문을 한 결과도 '찬성'이 57.6%로, '반대' 29.5%보다 약 2배 높았다.

제주시 지역에서는 '찬성' 62.3% '반대' 25.6%, 서귀포시 지역에서는 찬성 66.5%, 반대 20.9%의 비율을 보였다. 찬성 응답은 서귀포시가 제주시보다 4.2%포인트 높았다.

지역별로 상세 '찬성'과 '반대' 비율은 제주시 동(洞) 지역 63.7% 대 24%, 한림읍·애월읍·한경면·추자면 54.6% 대 27.8%, 구좌읍·우도면·조천읍 69.9% 대 14.8%, 서귀포시 동 지역 65.8% 대 20.8%, 남원읍·표선면 79.2% 대 8.9%, 대정읍·안덕면 75.4% 대 14.8%다.

제2공항 건설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공항 이용 편의 증진 37.8%, 지역 간 균형 발전 25.6%, 항공 좌석난 해소 21.1%, 국내외 관광객 유치 13.6% 순으로 답했다. 성산읍 지역 찬성 주민들은 지역 간 균형 발전 50.2%, 공항 이용 편의 증진 27.5%, 항공 좌석난 해소 13.8%, 국내외 관광객 유치 8.5% 순으로 선택했다.

"제2공항 물러가라"
"제2공항 물러가라"

(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8일 제주 서귀포시 김정문화회관에서 개최 예정이던 '제주 제2공항 추진상황 설명회'가 공항 건설 반대 주민들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혀 차질을 빚고 있다. 2017.9.18
bjc@yna.co.kr

반대하는 이유로는 제2공항 자체가 불필요 38.4%, 환경 훼손 우려 31.8%, 절차적 투명성 결여 15.6%, 군 공항으로 이용 우려 9.6% 순으로 꼽았다. 성산읍 주민의 반대 이유는 환경 훼손 우려 32.2%, 제2공항 자체가 불필요 24.2%, 군 공항으로 이용 우려 19.5%, 절차적 투명성 결여 15.5%다.

제2공항 건설 예정지로 성산읍 지역이 결정된 데 대해서는 응답자의 50.5%가 '결정한 대로 추진'을 선택했다. 그러나 '타당성 조사 재실시'를 선택한 응답자도 40.8%에 달했다. 성산읍 지역 주민들은 '결정한 대로 추진' 54.4%, '타당성 조사 재실시' 41.8%의 비율로 응답했다.

제2공항 입지 선정과 건설 추진에 대해서는 10명 중 9명가량이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