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반약 편의점 판매허용후 부작용 보고 4년새 3배 '껑충'"

송고시간2017-10-10 15:43

안전상비약 13개 부작용 보고, 2012년 124건→2016년 368건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감기약·소화제 등 일반의약품이 편의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한지 4년만에 부작용 보고 건수가 3배나 늘어 연간 400건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2012년 의사의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 중 일부 품목을 편의점에서 팔 수 있도록 허용했다. 현재 13개 일반의약품이 안전상비의약품으로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1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비례대표·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안전상비의약품 13개 품목의 편의점 공급량은 2012년 194만개에서 2016년 1천956만개로 제도 시행 초기 대비 10배 규모로 늘었다.

편의점 판매 안전상비의약품 13개 품목의 편의점 공급량 및 부작용 보고현황. 2017.10.10. [정춘숙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편의점 판매 안전상비의약품 13개 품목의 편의점 공급량 및 부작용 보고현황. 2017.10.10. [정춘숙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공급량이 가파르게 늘어나면서 같은 기간 부작용 보고 건수 역시 크게 증가했다. 전체 부작용 보고 건수는 2012년 124건에서 2016년 368건으로 4년 새 약 196%, 즉 2.9배 규모로 늘었다.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한 소화제는 편의점 공급량이 2012년 14만7천737개에서 2016년 71만8천487개로 4배로 늘어나는 동안 부작용 보고는 3건에서 110건으로 증가했다.

정춘숙 의원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늘리겠다며 도입한 안전상비의약품의 편의점 판매가 오히려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하고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의 품목확대보다는 심야 또는 공휴일에도 문 여는 '공공약국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표] 안전상비약 13종 공급량 및 부작용 보고현황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편의점 공급량(개) 1,947,137 11,137,206 14,123,587 17,083,597 19,569,718
약국 공급량(개) 594,212 411,514 393,524 458,814 500,928
부작용 보고(건) 124 434 223 229 368

서울시내 편의점에서 시민들이 의약품을 고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내 편의점에서 시민들이 의약품을 고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