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후·장현식 등 아시아 챔피언십 최종 엔트리 25명 확정(종합)

송고시간2017-10-10 15:40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 코치와 父子 대표팀

와일드카드는 사용하지 않기로

회의 주재하는 선동열 감독
회의 주재하는 선동열 감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선동열 야구 대표팀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위원회(KBO) 회의실에서 코치진과 함께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APBC 2017)' 예비 엔트리 선정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대회는 올해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다. 2017.8.28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이대호 기자 = 선동열(54) 야구 대표팀 감독과 초호화 코치진이 '한국 야구 젊은 대표팀' 25명을 확정했다.

선 감독과 정민철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김재현 SPOTV 해설위원, 이종범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유지현 LG 트윈스 코치, 진갑용 일본 소프트뱅크 호크스 코치 등 6명은 10일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 최종 엔트리 선정 회의를 했다.

이강철 두산 베어스 퓨처스 감독은 교육리그에 합류해 회의에 불참했다.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은 11월 16∼19일까지 일본 도쿄돔에서 한국, 일본, 대만의 만 24세 이하 선수(1993년 1월 1일 이후 출생)들이 펼치는 대회다. 아시아 야구의 미래를 점칠 수 있다.

25세 이상이어도 프로 3년 차 이하인 선수들은 대회 출전이 가능해 장필준(29·삼성 라이온즈), 나경민(26·롯데 자이언츠)도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25세 이상, 프로 4년 차 이상 와일드카드 3명을 포함할 수 있지만, 선동열 감독은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며 와일드카드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 [연합뉴스 자료사진]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비 엔트리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19)다. 이종범 위원의 아들로 주목받은 그는 프로 무대를 밟은 첫해인 올 시즌 주전 자리를 꿰차며 타율 0.324, 111득점을 올렸다. 경쟁자를 찾기 힘든 신인왕 0순위다.

고졸 신인으로는 최초로 전 경기(144경기)에 출정하며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179안타, 종전 서용빈 157개)와 최다 득점(종전 유지현 109개) 기록을 바꿔 놨다.

여기에 생애 첫 성인 대표팀에 뽑히며, 아시아 챔피언십에 아버지(이종범 대표팀 코치)와 함께 국가대표로 출전하는 영예도 누린다.

투수 쪽에서는 동갑내기 우완 장현식(22·NC 다이노스)과 박세웅(22·롯데 자이언츠)이 에이스로 꼽힌다.

장현식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3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막는 호투를 펼쳤다.

정규시즌 12승(6패)을 거두며 에이스로 등극한 박세웅도 준플레이오프 등판을 준비 중이다.

사이드암 임기영(24·KIA 타이거즈), 좌완 함덕주(22·두산 베어스)도 대표팀 코치진의 선택을 받았다.

심창민(24·삼성 라이온즈)과 한현희(24·넥센) 등 잠수함 투수가 후반기 부진하고, 팔에 피로가 쌓여 이번 대표팀의 옆구리 투수는 임기영 한 명만 뽑았다.

선 감독은 "(투수 유형보다) 최근 가장 좋은 구위를 지닌 투수를 뽑았다"고 설명했다.

넥센 4번타자로 활약 중인 유격수 김하성(22),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구자욱(24), 한화 이글스 유격수 하주석(23) 등 젊은 나이에 각 팀 간판으로 활약하는 젊은 타자들도 예상대로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김하성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우타자가 없다는 점은 약점으로 꼽힌다.

선 감독도 "젊은 선수 중 각 팀에서 주전으로 뛰는 우타자가 거의 없다. 오른손 대타 요원을 선발하기도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KBO는 이날 중으로 최종 엔트리를 제출할 계획이다.

최종 엔트리 제출 후에도 부상자 등이 나오면 10월 31일까지 엔트리 변경이 가능하다.

선동열 감독은 회의 중 "각 구단의 훈련 상황을 잘 파악해달라"고 코치들에게 당부했다.

◇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 최종엔트리

포지션 선수(구단) 인원
투수 김윤동(KIA) 김명신(두산) 이민호, 장현식(이상 NC) 박세웅, 박진형(이상 롯데), 김대현(LG) 장필준(삼성) 8
함덕주(두산) 구창모(NC) 심재민(kt) 3
언더 임기영(KIA) 1
포수 한승택(KIA) 장승현(경찰청) 2
내야수 최원준(KIA) 김민혁(두산) 류지혁(두산) 박민우(NC) 김하성(넥센) 하주석(한화) 정현(kt) 6
외야수 김성욱(NC) 나경민(롯데) 이정후(넥센) 안익훈(LG) 구자욱(삼성) 5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