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금니 아빠' 사건 피해 여중생 시신서 수면제 검출

송고시간2017-10-10 14:43

국과수, 경찰에 약물감정 결과 회신…살해 전 수면제 투약 의심

세번째 조사받는 '어금니 아빠'
세번째 조사받는 '어금니 아빠'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중학생 딸 친구 살해·시신 유기 사건의 피의자 '어금니 아빠' 이 모씨가 10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중랑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17.10.1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최평천 기자 = 딸 친구를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모(35)씨가 숨진 여중생에게 수면제를 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10일 "피해자 혈액 약물감정 결과 수면제 성분이 확인됐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구두로 회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를 근거로 이씨가 피해자를 살해하기 전 수면제를 먹였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앞서 피해 여중생 시신 부검에서는 끈과 같은 도구로 목이 졸려 숨진 타살 정황이 발견됐다.

경찰은 구속된 이씨를 이날 오전 3번째로 소환해 살해 방법과 동기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이씨와 함께 이번 사건 피의자 신분인 딸(14)도 이날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씨가 혐의를 계속 부인하거나 범행 동기·수법에 관한 진술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를 투입해 이씨와 면담을 시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