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동학대 5년 새 3배로 급증…가해자 76%가 친부모

송고시간2017-10-10 14:03

강석진 의원 "피해 아동보호 특별법 제정 등 대책 필요"

(거창=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전국에서 아동학대 사건이 크게 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동학대 건수는 2012년 6천403건에서 2016년 1만8천573건으로 3배가량으로 늘었다.

2012년에 이어 2013년 6천796건, 2014년 1만27건, 2015년 1만1천715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가해자를 유형별로 보면 친부 8천257건(44.5%)과 친모 5천901건(31.8%)으로 친부모가 저지른 아동학대가 전체의 76.3%였다.

교원 457건(2.5%), 계부 392건(2.1%), 계모 362건(1.9%), 유치원교사·교직원 332건(1.8%)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위탁부모한테선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아 대조를 이뤘다.

강 의원은 10일 "친부모에게서 학대받는 아이가 없도록 피해 아동보호 특별법 제정, 아동학대 예방, 실태조사, 신고의무자교육 등 국가가 적극 나서야 한다"라며 "가정 내 아동학대가 근절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으면 아동학대는 지속하고 이는 미래 사회에 재앙을 초래하게 된다"고 말했다.

강석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석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