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휴대폰 평균 판매가격 국내 514달러, 해외선 197달러"

프리미엄폰 비중 너무 높아…국내외 가격차이 삼성 2.3배·LG 2.1배
변재일 의원 "저가 단말기 보급 확대해 소비자 선택권 늘려야"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내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판매가격(ASP)이 해외보다 2.6배 높은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구분 ’15.1Q ’15.2Q ’15.3Q ’15.4Q ’16.1Q ’16.2Q ’16.3Q ’16.4Q ’17.1Q ’17.2Q 평균
국내 527 520 477 556 469 500 510 577 477 522 514
해외 200 190 182 210 193 182 178 223 203 205 197
격차 328 330 295 346 276 318 332 353 274 317 317

[표: 국내외 단말 평균 판매가격(ASP) 비교, 단위 $, 가트너 보고서]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변재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가트너 9월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2분기까지 국내 단말기 평균 판매가격은 514달러(현재 환율기준 58만6천원)로 해외 단말기 평균가 197달러(22만5천원)보다 비싸다.

구분 '15.1Q '15.2Q '15.3Q '15.4Q '16.1Q '16.2Q '16.3Q '16.4Q '17.1Q '17.2Q 평균
삼성 491 538 495 485 486 521 557 477 445 584 508
애플 772 777 784 803 746 694 722 811 763 706 758
LG 407 421 380 398 314 423 313 331 328 296 361
기타 261 249 232 265 254 225 197 206 191 192 227
국내 평균 527 520 477 556 469 500 510 577 477 522 514

[표: 국내 시장의 단말 제조사별 평균 판매가격, 단위 $, 가트너 보고서]

제조사별 국내외 단말 평균 판매가격 비교에서도 국내 가격이 높게 나타났다.

삼성의 국내 단말 평균 판매가격은 평균 508달러로 해외 평균 223달러보다 2.3배 높았다. LG의 국내 단말 판매가격은 평균 361달러였지만 해외 판매가격은 평균 176달러로 국내에서 역시 2.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경우에는 해외와 비교했을 때 국내 판매가가 45달러(약 5만원)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가격 차이는 제조사들이 해외 시장 위주로 유틸리티폰 등 중저가폰을 판매하는 반면 국내에서는 프리미엄폰 위주로 단말기를 판매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가트너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4분기 기준 해외 프리미엄폰의 시장의 비중은 약 32% 수준인 반면 국내의 경우 87.9%에 달했다.

프리미엄폰 100만원 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리미엄폰 100만원 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단말가격 부담은 소비자 인식조사에서도 그대로 나타났다.

변 의원이 시민단체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지난달 12∼22일 이동통신서비스 이용자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인식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75.6%가 여전히 가계통신비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87.4%가 LTE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었고 60대 이상에서도 70.7%가 LTE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말기 제조사별로는 삼성(63.8%)의 점유율이 가장 높았고 LG(19.7%), 애플(11.9%), 기타(4.6%)였다.

삼성과 애플 단말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전체 평균보다 단말기 할부금을 많이 지출하고 있었다.

단말기 월 할부금이 3만원 이상인 소비자 비중이 전체 56.5%였는데 삼성 소비자의 60.2%가, 애플 소비자의 82.6%가 이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싼 출고가는 가계통신비에서 단말기 할부금이 통신서비스 요금을 추월하는 결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변 의원은 설명했다.

변 의원은 "이번 인식조사 결과 가계통신비 인하는 통신서비스 요금 인하만으로는 한계에 봉착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와 정치권이 저가의 단말기 보급을 확대해 국민의 단말기 선택권을 확대하는 등 단말기 고부담 문제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0/10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