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세제개편 기대 등에 다우·나스닥 사상 최고 출발

송고시간2017-10-09 22:58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나스닥지수는 9일 미국 세제개편안 기대 등으로 사상 최고치로 출발했다.

오전 9시 35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20.56포인트(0.09%) 상승한 22,794.23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20포인트(0.09%) 높은 2,551.53을 각각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5.30포인트(0.08%) 오른 6,595.48에 움직였다.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개장 직후 각각 22,803.37과 6,597.69까지 올라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이번 주 기업들의 실적 발표 시작과 세제개편안 단행 과정 등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주 미 하원이 2018년 회계연도 예산안을 승인하면서 세제개편안 단행에 대한 기대도 높아졌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번 주 본격화되는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최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주가 가치를 충분히 지지해줄지도 지켜보고 있다.

이번 주에는 블랙록과 씨티그룹, JP모건체이스, 웰스파고,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실적을 공개한다.

톰슨 로이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업들의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 1분기와 2분기 두 자릿수 성장 대비해서는 개선세가 완화된 것이다.

지난주 9월 비농업부문 고용 부진으로 S&P 500 지수는 상승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지만, 나스닥지수는 9거래일 연속 강세로 장을 마감했다.

개장 전 거래에서 전기차업체인 테슬라의 주가는 신차 공개 연기에 1.5% 내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 세미(트럭)' 공개를 11월 중순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월트디즈니의 주가는 투자은행(IB)의 매수 추천에 0.6% 상승했다.

RBC 캐피털 마켓츠는 미디어 업종에서 월트디즈니를 '톱 픽(가장 추천하는 종목)'으로 제시했다.

RBC 캐피털 마켓츠의 스티븐 카홀 애널리스트는 고객에게 제공하는 직접 스트리밍 서비스와 미디어 이외 부문의 강한 성장세 등으로 디즈니를 미디어 부문의 가장 추천할 종목으로 꼽았다.

그는 디즈니의 12개월 목표주가를 기존 130달러에서 125달러로 소폭 하향했다.

디즈니의 주가는 올해 들어 4% 내렸다.

이날은 콜럼버스의 날로 채권시장이 휴장하며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예정돼 있지 않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세제개편안이 단행된다면 대기업들보다 중소기업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세제개편안 단행에 대한 기대는 앞으로도 주가에 꾸준히 반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유럽 은행들이 금리 인상 등 충격에 견딜 수 있다는 유럽중앙은행(ECB)의 진단 속에 소폭 올랐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19% 상승했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 조치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에도 혼조세를 나타냈다.

1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39% 상승한 49.48달러에, 브렌트유는 0.05% 내린 55.59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1.7% 반영했다.

es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