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라이드셀, 세계 최초로 완전 자율성 갖춘 새 모빌리티 솔루션 소개

송고시간2017-10-09 22:35

-- 완전히 작동 가능한 온디멘드식 최신 자율 운전 셔틀 서비스의 활성화로,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십이 자율성 영역으로 확장돼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샌프란시스코 2017년 10월 9일 PRNewswire=연합뉴스) 차량공유와 승차공유 운영자들을 위한 글로벌 선두 플랫폼인 라이드셀(Ridecell[https://www.ridecell.com/ ],™ Inc.)은 오늘, 모든 주식거래에서 캘리포니아 기반 자율 차량 기술 개발사인 아우로(Auro[http://auro.ai/ ])를 인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또한, 라이드셀은 자율 파일럿 플랫폼 프로그램들에서 성공적으로 활용된 자율운영 플랫폼에 대한 공공이용이 유효해졌다는 소식도 발표했다. 위 2개의 계획과 함께, 라이드셀은 현재 업계 최초로 완전 자율성을 갖춘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한다. 해당 솔루션은 저속의 사도(Private Road) 환경에서 운영되는 온디맨드식의 자율 셔틀 모빌리티 서비스다.

아우로의 인수를 통해 라이드셀 자율운영 플랫폼의 기능들을 보다 향상시킬 수 있는 전문성을 확보하게 된다. 아우로의 팀은 라이드셀 자율주행 사업부(Ridecell Autonomous Driving Division)가 된다. 라이드셀은 사도 환경에서 아우로 지원 무인 셔틀을 통합함으로써, 실제 환경들에서 자사의 자율운영 플랫폼을 광범위하게 테스트할 수 있게 된다. 라이드셀은 자율화 업계 리더들과 지속해서 협력해 청소, 연료공급, 긴급대응과 같은 상황들에서 운영 작업들의 자동화된 관리를 위한 글로벌 선두의 자율주행 차량에 라이드셀 플랫폼을 적용한다.

" 아우로 인수와 자율운영 플랫폼의 론칭은, 라이드셀 고객들을 위해 완전한 자율 솔루션을 제공하는 라이드셀의 차세대 전략을 담고 있다" 면서 "라이드셀은 이제 라이스셀의 최신 자율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을 위해 훨씬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으며 모빌리티 사업자들이 기존의 근본적인 플랫폼을 바꿀 필요 없이 자율 차량이 추가되는 것을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차량공유, 승차공유, 온디맨드식 셔틀 서비스들을 론칭하는 것을 지원한다. 이번 인수로 기업 및 대학 캠퍼스들과 같은 환경들에서 입증된 최신 자율 셔틀 서비스를 론칭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라이드셀의 CEO인 아자브 트리베디(Aarjav Trivedi)는 전했다.

아우로 인수(Auro Acquisition)

아우로의 자율 기술은 저속 환경에서의 선두 자율주행 플랫폼이다. 아우로는 선두 셔틀과 저속 전기 차량(NEV) 플랫폼들에 자율주행 기능들을 추가하고자 셔틀 제조업체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한다. 해당 셔틀은 캠퍼스, 테마파크, 리조트, 비즈니스 파크, 노인 커뮤니티들 내 사람들을 위해 안전한 주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교통량이 많지 않은 저속의 프라이빗한 환경들은 최신식 자율 차량을 활용하기에 완벽한 환경이다. 아우로 지원 셔틀은 캘리포니아의 산타클라라 대학(Santa Clara University) 캠퍼스에서 매일 운영되는 최초의 무인 셔틀 중 하나였으며 이미 수천 명의 사람을 위해 안전한 주행 서비스를 제공했다.

"라이드셀의 온디맨드식 모빌리티 플랫폼과 함께 아우로 지원 무인 셔틀을 실현 가능하게 한 이번 기술은, 캠퍼스들과 기타 프라이빗한 환경들에서의 활용을 통해 자율주행이 고정된 짧은 경로들에서의 활용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도시교통 경험의 필수적인 부분이 될 수 있음을 증명하는 데 힘을 더한다" 면서 "자율성을 갖춘 새로운 모빌리티에서 보다 큰 발전을 이룩하고자 라이드셀과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많은 기대가 된다"고 아우로의 CEO인 날린 굽타(Nalin Gupta)는 전했다.

아우로는, 2011년부터 자율 차량을 위해 함께 협력해온 인도 공과대학교(Indian Institutes of Technology)과 카네기 멜런대학(Carnegie Mellon University)의 로봇공학자들이 2013년에 설립한 기업으로 와이콤비네이터(Y Combinator)와 모투스(Motus)벤처들을 포함하는 투자자들에게 지원을 받는다.

라이드셀 자율운영 플랫폼(Ridecell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또한, 라이드셀은 새로운 자율운영 플랫폼이 이용 가능하다는 소식도 전했다. 해당 플랫폼은 자율 차량을 위한 차량과 운영관리의 자동화를 목적으로 설계되었다.

해당 플랫폼은 자율 차량에 인공지능을 장착, 일상적인 상황과 비상상황들 모두에서 스스로 운영 업무들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해당 플랫폼은 청소와 같은 일상적인 운영 업무들과 예외적인 상황에서의 온디맨드식 지원을 위해 경로 지원 차량을 자율 차량으로 연결하고 유지보수를 위해 자율 차량을 운영기지들로 안내한다. 또한, 해당 플랫폼은 차량접근을 자동화해서 서비스 요원이 해당 차량에 탑승할 수 있도록 한다. 그뿐만 아니라 자율준수와 위험 데이터에 대한 보고도 자동화한다.

오늘의 발표는, 일반 주행에서 무인주행이라는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장하는 플랫폼과 함께 업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라이드셀의 입지를 확고히 한다.

라이드셀(Ridecell)에 대해:

라이드셀은 OEM, 자동차 렌털 기업들, 자동차 클럽, 도시, 운송 관련 기관, 자동차 대리점, 프라이빗 차량(Private fleets)을 포함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기업들이 자사의 차량공유와 승차공유 서비스들을 론칭하고 확장하며 극대화하는 것을 지원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두고 있는 라이드셀은 차량공유, 승차공유, 자율 차량 관리들과 같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들을 실행하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한다. 엔드투엔드 통합과 자동화는 TTM(제품의 개발에서 시장출시까지의 시간)을 단축하고 이를 통해 라이드셀은 고객들이 모빌리티 서비스들을 신속하게 론칭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며 비즈니스 성장에 따라 수익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2009년 설립된 라이드셀은 2천만 건 이상의 승차와 렌털 서비스들을 제공해 왔으며 미국, 유럽, 아시아, 호주에 100명 이상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을 보유하고 있다. 당사는 현재 BMW의 리치나우(ReachNow), VW의 옴니(OMNI) 그리고 AAA의 GIG 카쉐어링(GIG Carsharing) 서비스를 포함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들의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라이드셀은 사우스웨스트 트랜짓(SouthWest Transit)과 같은 운송 기관들과 3M, UCSF, UC버클리, 조지아텍과 같은 캠퍼스들을 위한 다이내믹한 셔틀 서비스들의 운영도 지원한다.

(c)2017 라이드셀 (Ridecell) 은 라이드셀(Ridecell, Inc.)의 등록상표다. 기타 브랜드 이름들은 각 소유주의 등록상표일 수 있다. 위의 정보들은 사전 통보 없이 변경될 수 있다. 무단복제 금지.

미디어 문의:

케이시 헬러(Kacey Heller)

415.277.4917

ridecell@allisonpr.com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569526/Autonomous_Operations_Platform.jpg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569567/Ridecell_Logo.jpg

출처: 라이드셀(Ridecell)

Ridecell Introduces the First Complete Autonomous New Mobility Solution with Acquisition of Auro and the Launch of the Ridecell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 Extends new mobility leadership into autonomous by enabling fully operational, on-demand self-driving shuttle services today

SAN FRANCISCO, Oct. 9, 2017 /PRNewswire/ -- Ridecell [https://www.ridecell.com/ ],™ Inc., the leading global platform for carsharing and ridesharing operators, today announced the acquisition of Auro [http://auro.ai/ ], a California-based developer of autonomous vehicle technology, in an all-stock transaction. Ridecell also announced the public availability of its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which has successfully been used in autonomous pilot programs. With these two initiatives, Ridecell now offers the industry's first complete autonomous new mobility solution that enables on-demand autonomous shuttle mobility service in low-speed, private-road settings.

The Auro acquisition will bring the expertise to accelerate the capabilities of the Ridecell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The Auro team will become the Ridecell Autonomous Driving Division. Ridecell will be able to extensively test its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in real-world environments through integration of Auro-enabled driverless shuttles in private road environments. Ridecell will continue to collaborate with autonomous leaders to apply the Ridecell platform to the world's leading self-driving vehicles for automated management of operational tasks such as cleaning, refueling, and emergency response situations.

"The Auro acquisition and the launch of our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represent the next phase of our strategy to provide a complete autonomous solution for Ridecell customers," said Aarjav Trivedi, CEO of Ridecell. "We can now provide even more value for our autonomous customers and help mobility operators launch new carsharing, ridesharing, and on-demand shuttle services today that will accommodate the addition of autonomous vehicles without the need to change the underlying platform. The acquisition makes it possible to launch a proven autonomous shuttle service today in settings such as corporate and college campuses."

Auro Acquisition

Auro's autonomous technology is the leading self-driving platform for low speed deployments. Auro partners with shuttle manufacturers to add self-driving capabilities to leading shuttle and neighborhood electric vehicle platforms. These shuttles can safely drive people around within campuses, theme parks, resorts, business parks, and retirement communities.

Private environments with low-traffic, low-speed roads provide the perfect setting for deploying autonomous vehicles today. Auro-enabled shuttles were among the first driverless shuttles put into daily operation on the Santa Clara University campus in California and have already provided safe transportation to thousands of riders.

"The technology behind Auro-enabled driverless shuttles, together with the Ridecell on-demand mobility platform, will help campuses and other private environments prove that autonomy can be an integral part of an urban transportation experience today, rather than just a short, fixed-route showcase," said Nalin Gupta, CEO of Auro. "We are excited to join forces with Ridecell to make even bigger strides in autonomous new mobility."

Auro was founded in 2013 by roboticists from Indian Institutes of Technology and Carnegie Mellon University, who have worked together on autonomous vehicles since 2011, and is backed by investors including Y Combinator and Motus ventures.

Ridecell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Ridecell also announced the availability of its new autonomous operations platform. The platform is designed to automate vehicle and operations management for autonomous fleets.

The platform gives autonomous vehicle fleets the intelligence to manage their own operational tasks, in both routine and emergency situations. The platform can direct autonomous vehicles to operations depots for maintenance and route support vehicles to the autonomous vehicle for routine operational tasks such as cleaning as well as on-demand assistance in exceptional situations. The platform also automates vehicle access so service personnel are able to enter the vehicle. Additionally, the platform automates reporting for autonomous compliance and risk data.

Today's announcement cements Ridecell as the leading new mobility company with a platform that scales from driven to driverless new mobility services.

About Ridecell:

Ridecell is on a mission to empower new mobility operators, including OEMs, car rental companies, auto clubs, cities, transit agencies, dealer groups, and private fleets to launch, expand, and maximize the utilization of their own ridesharing and carsharing services. Headquartered in San Francisco, the company provides an intelligent software platform that runs new mobility services, such as carsharing, ridesharing, and autonomous fleet management. End-to-end integration and automation accelerate time to market, enabling Ridecell customers to launch mobility services quickly, operate efficiently, and scale revenues as business grows. Founded in 2009, Ridecell has already processed over 20 million rides and rentals and has a team of more than 100 professionals in the US, Europe, Asia and Australia. The company now powers new mobility offerings, including BMW's ReachNow, VW's OMNI and AAA's GIG Carsharing service. In addition, Ridecell powers dynamic shuttle services for campuses such as Georgia Tech, UC Berkeley, UCSF, 3M, and transit agencies like SouthWest Transit.

(c)2017 Ridecell is a registered trademark of Ridecell, Inc. Other brand names may be trademarks of their respective owner(s). Information is subject to change without notice. All rights reserved.

Media Contact:

Kacey Heller

415.277.4917

ridecell@allisonpr.com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69526/Autonomous_Operations_Platform.jpg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69567/Ridecell_Logo.jpg

Source: Ridecell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