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부싸움' 아내 흉기 찔려 숨지고 남편은 음독 중태

송고시간2017-10-09 20:36

(담양=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부부싸움을 하던 아내가 흉기에 찔려 숨지고 남편은 독극물을 마셔 중태에 빠졌다.

전남 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9분께 담양군 창평면의 한 주택에서 한모(53·여)씨가 흉기에 찔린 상태로 이웃집을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상반신을 심하게 다친 한씨는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한씨 집안에서는 남편 김모(65)씨가 검은색 액체가 섞인 토사물을 게워낸 채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발견 직후 병원으로 옮겨진 김씨는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숨지기 전 이웃에게 "부부싸움을 했는데 남편이 흉기로 찔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아내 한씨와 다투다가 흉기를 휘두른 뒤 음독한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부부싸움·가정폭력(CG)
부부싸움·가정폭력(CG)

[연합뉴스TV 캡처]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