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美, 혁명수비대 테러조직 지정하면 혹독한 대응"

송고시간2017-10-09 18:45

이란 혁명수비대 열병식[AFP=연합뉴스자료사진]
이란 혁명수비대 열병식[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외무부는 미국 정부가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IRGC·세파에 파스다라네 엥겔랍 에슬라미)를 외국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바흐람 거세미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전략적인 실수를 범하지 않기 바란다"며 "그러나 그렇게 한다면 이란은 단호하고 혹독하게 미국에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거세미 대변인은 "혁명수비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데 따른 모든 결과는 미국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혁명수비대 총사령관도 "미국이 혁명수비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면 중동 내 미군을 이슬람국가(IS)로 취급하겠다"고 반발했다.

자파리 총사령관은 실제 그럴 경우 중동 주둔 미군 기지를 이란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2천㎞ 밖으로 이동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앞서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6일 이란의 탄도미사일 시험, 테러 지원, 사이버 작전 등과 관련한 포괄적인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핵 협상 관련 내용뿐 아니라 이란의 모든 나쁜 행태를 살피고 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지역 안전위협, 세계 제일의 테러 지원국, 사이버 공격, 불법적인 핵 개발 등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 포괄적인 대이란 제재 법안(CAATSA)에는 이란 혁명수비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이란의 테러조직(헤즈볼라 등) 지원, 탄도미사일 개발을 이유로 혁명수비대와 관련된 개인과 법인을 수차례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지만 혁명수비대 자체를 외국 테러조직으로 지정하지는 않았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