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가 아끼던 이호준 대타 카드, 이틀 연속 실패로

송고시간2017-10-09 17:41

찬스 놓친 이호준[연합뉴스 자료사진]
찬스 놓친 이호준[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가 승부처를 위해 아껴뒀던 이호준 대타 카드가 또 실패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벌인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2차전에서 이호준을 대타 요원으로 점찍었다.

이호준이 상대 선발투수 브룩스 레일리에게 강하다는 점을 고려해 "제일 필요할 때 쓰겠다"는 계획에서였다. 또 중압감이 큰 포스트시즌 승부처에서는 베테랑의 노련함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있었다.

하지만 김 감독이 그리던 상황은 나오지 않았다.

레일리는 5⅓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켜내며 좀처럼 NC에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레일리가 6회 초 부러진 방망이에 발목을 맞아 교체되는 돌발 상황 이후 NC에 기회가 왔다.

0-1로 뒤진 7회 초 선두타자 손시헌이 박진형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낸 것이다.

김 감독은 대주자 이재율을 투입했다. 이상호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득점권이 됐다.

이호준이 등장할 차례였다. 김 감독은 포수 김태군을 빼고 이호준을 투입했다.

하지만 이호준은 교체된 투수 조정훈에게 유격수 뜬공으로 잡히고 말았다.

이후에도 NC는 박민우의 볼넷으로 2사 1, 2루 기회를 이어나갔지만, 모창민이 3루수 땅볼로 잡히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이 기회를 못 살린 NC는 결국 0-1로 패하며 2차전을 롯데에 내주고 말았다.

NC는 전날 1차전에서는 연장 11회 접전 끝에 9-2로 대승했지만, 아쉬움은 있었다.

2-1로 앞선 7회 초 2사 만루에서 이호준이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당시 NC는 타선과 내야의 핵심 박석민과 손시헌을 빼고 대주자 이상호와 이재율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운 상태였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승부처라 생각하고 다 걸었는데 안 좋았다"고 돌아봤다.

다행히 1차전에서는 연장 11회에 교체 투입된 선수들의 활약으로 7득점 빅이닝을 만들어 승리, 아쉬움을 덜어낼 수 있었다.

하지만 2차전에서 또 같은 아쉬움이 반복되면서 고민을 떠안게 됐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