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2021년 완공

송고시간2017-10-09 17:42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식류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최신 시설이 건설된다.

제주도는 서귀포시 색달동 산 6번지 3만4천737㎡에 1일 340t 처리 용량의 광역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건설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색달동 주민은 지난해 12월 주민설명회를 듣고 나서 임시총회를 열어 입지 결정에 동의했다.

이어 지난 2월에는 주민대책협의회를 구성하고, 5월에 도와 주민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곧바로 6월에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이달에 용역 중간보고회를 하고, 오는 12월에 최종 보고회를 할 예정이다.

용역이 마무리되면 도시관리계획시설 변경 결정을 하고 나서 내년에 환경영향평가 등 인허가 절차를 이행한다.

실제 공사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된다. 이 기간에 시운전도 마무리한다.

총 사업비는 816억원(국·도비 각 50%)이다.

도는 애초 쓰레기 소각·매립장인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의 입지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로 결정한 2014년 4월 인접지인 조천읍 북촌리에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건설해 일대를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만들려고 했었다.

북촌리는 그러나 3차례의 주민설명회와 158명 주민에 대한 선진환경시설 견학, 시설 유치에 따른 주민특별지원금 151억원 지원, 주민이 바라는 방파제 보수사업 등 11개 사업 13억원 지원 등의 조건에도 불구하고 유치에 반대했다.

도는 결국 지난해 2월부터 5월까지 입지 타당성 조사 용역을 다시 하고 최종적으로 색달동으로 확정했다.

북촌리와 협의할 당시 사업이 정상 추진되면 음식물류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바이오가스로 시간당 1.8㎿의 전력을 생산해 연간 31억원의 전력 판매 수익을 올리고, 하루 23t의 퇴비를 생산·판매해 83억원의 세입을 올릴 것으로 추정했다.

도는 2010년부터 현재의 제주시 봉개동 쓰레기매립장에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을 건설하려고 했으나 주민과 대상 부지를 2016년까지만 쓰레기매립장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협약이 이뤄진 데다 신규 시설을 설치할 수 없다는 주민 반대로 포기했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