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현, 세계랭킹 13위 꺾고 상하이 마스터스 2회전행(종합)

송고시간2017-10-09 17:52

홍콩오픈 출전한 장수정은 1회전서 탈락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60위·삼성증권 후원)이 세계 랭킹 13위인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스페인)을 물리쳤다.

정현은 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상하이 롤렉스 마스터스(총상금 592만4천890 달러)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바우티스타 아굿을 2-0(6-4 6-3)으로 제압했다.

정현이 세계 랭킹 13위 선수를 꺾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 8월 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466만2천300 달러) 2회전에서 당시 13위였던 다비드 고핀(벨기에)을 역시 2-0(7-5 6-3)으로 물리친 정현은 이날 다시 한 번 세계 톱 랭커를 잡으며 상승세를 예고했다.

지금까지 정현이 물리친 상대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는 고핀과 바우티스타 아굿이다.

1세트 게임스코어 2-2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기선을 잡은 정현은 2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3-3까지 맞서다가 내리 3게임을 따내며 '대어'를 낚았다.

이날 정현에게 덜미를 잡힌 바우티스타 아굿은 올해 ATP 투어 단식에서 두 번 우승한 선수로 이번 대회 9번 시드를 받았으며 올해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등 세 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16강까지 오른 난적이다.

특히 정현은 지난해 바우티스타 아굿과 처음 만나 0-2(0-6 1-6) 완패를 당한 아픔을 통쾌하게 설욕했다.

정현의 2회전 상대는 리샤르 가스케(31위·프랑스)로 정해졌다. 가스케는 2007년에 세계랭킹 7위까지 올랐던 선수로 정현과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이 대회에는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가 나란히 1, 2번 시드를 받았다.

부상 중인 앤디 머리(3위·영국), 노바크 조코비치(6위·세르비아), 스탄 바브링카(8위·스위스) 세 명을 제외하고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들이 모두 출전했다.

장수정. [코리아오픈 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수정. [코리아오픈 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홍콩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푸르덴셜 홍콩오픈(총상금 22만6천750 달러)에 출전한 장수정(153위·사랑모아병원)은 1회전에서 셸비 로저스(55위·미국)에게 0-2(4-6 4-6)로 져 탈락했다.

장수정은 이날 서브 에이스 8개를 터뜨리며 분전했으나 지난해 프랑스오픈 단식 8강까지 오른 로저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