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짠물 마운드 '1-0 팀 완봉승' 합작…준PO 1승 1패(종합)

송고시간2017-10-09 17:31

레일리 5⅓이닝 무실점 호투…박진형∼조정훈∼손승락 릴레이 쾌투

2회 무사 만루서 문규현 병살타 때 번즈 결승 득점

롯데 '앞서 나간다'
롯데 '앞서 나간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2회말 무사 만루상황에서 문규현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은 3루주자 번즈가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7.10.9
2017.10.9
handbrother@yna.co.kr

레일리 '오늘은 이긴다'
레일리 '오늘은 이긴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롯데 선발 레일리가 역투하고 있다. 2017.10.9
handbrother@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장현구 신창용 최인영 김승욱 기자 = 가을 야구 '낙동강 더비' 2차전에선 롯데 자이언츠가 웃었다.

롯데는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팀 완봉승을 합작한 마운드의 힘으로 NC 다이노스를 1-0으로 제압했다.

전날 1차전 연장 11회에 당한 충격적인 대패(2-9)를 짜릿한 1점 차 승리로 설욕한 롯데는 1승 1패로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준PO 3차전은 11일 오후 6시 30분 NC의 홈인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롯데는 2회 무사 만루에서 나온 문규현의 병살타 때 이날 양 팀의 유일한 점수를 뽑았다.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NC 나성범의 부러진 방망이 파편에 왼쪽 발목을 맞아 강판할 때까지 5⅓이닝을 산발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박진형(6회)∼조정훈(7회)∼손승락(9회) 롯데 필승계투조가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이날 경기는 2차전 필승의 각오로 나선 롯데 선발 레일리와 팀의 2연승을 목표로 마운드에 오른 장현식(NC)이 전날에 이어 팽팽한 선발 투수전을 이끌었다.

특히 올해 정규리그 NC와의 경기에서 1승 3패, 평균자책점 4.82로 부진했던 레일리와 롯데전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5.71을 남긴 장현식이 약속이나 한듯 가을 잔치에서 180도 달라진 투구를 펼쳐 긴장감 있는 승부를 주도했다.

1회 2사 2루의 선취점 기회를 놓친 롯데가 2회 말 공격에서 점수를 뽑았다.

선두 앤디 번즈는 NC 3루수 박석민의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박석민은 번즈의 큰 바운드 타구를 걷어내지 못했다.

후속 박헌도가 거푸 장현식의 공을 파울로 걷어낸 뒤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 기회를 이었다.

7번으로 강등된 강민호마저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 황금 찬스가 롯데에 왔다.

이어 문규현이 2루수 앞으로 굴러가는 병살타에 그쳤지만, 그 사이 번즈가 홈을 밟아 롯데는 1-0으로 앞섰다.

NC는 5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레일리에게 막혀 득점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2회 1사 후 좌중간 안타로 나간 모창민이 나성범의 내야 안타 때 2루를 밟은 게 NC의 유일한 득점권 찬스였다.

6회 2루수 땅볼로 물러난 나성범의 부러진 방망이 파편에 맞아 왼쪽 발목에 출혈상을 입은 레일리가 박진형으로 교체되자 경기 양상은 바뀌는 듯했다.

NC 재비어 스크럭스가 6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진형을 두들겨 좌중간 2루타를 날려 동점 기회를 열었다.

그러나 박석민이 삼진, 권희동이 투수 앞 땅볼로 각각 물러나 스크럭스를 홈에 불러들이는 데 실패했다.

NC는 7회 선두 손시헌의 볼넷과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기회를 엮은 뒤 베테랑 이호준을 대타로 내세웠다.

그러자 롯데는 박진형을 내리고 조정훈을 투입했고, 조정훈은 이호준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내 고비를 넘겼다.

박민우를 볼넷으로 내보내 2사 1, 2루에 몰렸으나 조정훈은 1차전 만루포의 주인공 모창민을 3루수 땅볼로 요리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조정훈은 8회에도 선두 나성범을 좌익수 앞 바가지 안타로 내보냈지만 스크럭스, 박석민, 권희동 세 타자를 잇달아 뜬공으로 처리하고 살얼음 리드를 지켰다.

9회 등판한 구원왕 손승락은 2사 후 대타 이종욱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박민우를 1루수 땅볼로 잡아내고 경기를 매조졌다.

롯데의 승리로 KBO리그 3년 차 레일리는 포스트시즌 첫 승리를 거뒀다.

레일리는 경기 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뽑혀 100만원 상당의 타이어 상품권을 받았다.

역투하는 NC 장현식
역투하는 NC 장현식

(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NC 선발투수 장현식이 1회말 역투하고 있다. 2017.10.9
mtkht@yna.co.kr

7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5개를 주고도 1실점(비자책점)으로 버틴 장현식은 무득점에 그친 타선 탓에 아쉬운 패배를 안았다.

진땀승을 거둔 롯데는 두 경기 연속 공격력에서 큰 애로를 겪었다.

1차전 9차례 득점권 기회에서 모두 침묵해 잔루 10개를 남긴 롯데는 이날도 주자를 2루 이상에 둔 득점권에서 6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5회 이후엔 단 1명만 출루하는 등 타선 침체가 심각했다.

전날 연장 11회 대거 7점을 뽑은 NC도 이날 잔루 10개를 남겼다.

뜨거운 가을야구
뜨거운 가을야구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cany9900@yna.co.kr, changyong@yna.co.kr, abbie@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