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짠물 마운드 '1-0 팀 완봉승' 합작…준PO 1승 1패

송고시간2017-10-09 17:18

롯데 '앞서 나간다'
롯데 '앞서 나간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2회 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문규현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은 3루 주자 번즈가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7.10.9
2017.10.9
handbrother@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장현구 신창용 최인영 김승욱 기자 = 가을 야구 '낙동강 더비' 2차전에선 롯데 자이언츠가 웃었다.

롯데는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준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팀 완봉승을 합작한 마운드의 힘으로 NC 다이노스를 1-0으로 제압했다.

전날 1차전 연장 11회에 당한 충격적인 대패(2-9)를 짜릿한 1점 차 승리로 설욕한 롯데는 1승 1패로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준PO 3차전은 11일 오후 6시 30분 NC의 홈인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롯데는 이날 2회 무사 만루에서 나온 문규현의 병살타 때 이날 양 팀의 유일한 점수를 뽑았다.

NC 나성범의 부러진 방망이 파편에 왼쪽 발목을 맞아 강판할 때까지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5⅓이닝을 산발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박진형(6회)∼조정훈(7회)∼손승락(9회) 롯데 필승계투조가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다리 다친 레일리
다리 다친 레일리

(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9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 6회 초 타석에 선 NC 나성범의 배트가 부러지며 그 파편에 맞은 롯데 선발투수 레일리의 다리에 피가 나고 있다. 2017.10.9
mtkht@yna.co.kr

cany9900@yna.co.kr, changyong@yna.co.kr, abbie@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