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마르세유 테러범 동생, 이탈리아서 체포…테러 공모 혐의

송고시간2017-10-09 17:16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1일 프랑스 제2 도시 마르세유에서 흉기를 휘둘러 젊은 여성 2명을 죽이고 경찰에 사살된 튀니지 출신 테러범의 동생이 이탈리아에서 체포됐다.

이탈리아 경찰은 마르세유 테러범 아흐메드 하나치(29)의 남동생 아니스 하나치(25)를 지난 6일 밤 이탈리아 북부 페라라에서 붙잡았다고 7일 밝혔다.

마르세유 기차역 테러범이 이탈리아인 아내와 함께 거주했던 로마 근교의 아파트 [AP=연합뉴스]

마르세유 기차역 테러범이 이탈리아인 아내와 함께 거주했던 로마 근교의 아파트 [AP=연합뉴스]

프랑스 당국이 발부한 국제 체포 영장에 근거해 체포된 그는 마르세유에서 테러 공격을 공모하고, 테러 조직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테러범 하나치는 마르세유의 기차역에서 사촌 사이인 20대 젊은 여성 2명을 칼로 공격해 살해한 뒤 경찰의 총격에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공격 직후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를 외쳤고,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처했다.

지난 1일 테러로 젊은 여성 2명이 숨진 프랑스 마르세유의 기차역에서 한 여성이 희생자들을 기리며 헌화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1일 테러로 젊은 여성 2명이 숨진 프랑스 마르세유의 기차역에서 한 여성이 희생자들을 기리며 헌화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편, 마르세유 테러범은 2008년 이탈리아 여성과 결혼해 2010년부터 올해 초까지 로마에서 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아프릴리아에서 정식 체류 등록을 했다고 이탈리아 언론은 앞서 보도한 바 있다.

마약과 절도죄로 각각 1차례씩 체포된 적이 있는 그는 부인과 2013년 이혼한 뒤 2015년 아프릴리아를 떠난 것으로 추정된다.

아프릴리아는 역시 튀니지 출신으로 작년 12월 독일 베를린 크리스마스 마켓에서 트럭 테러를 저질러 12명을 살육한 아니스 암리가 짧은 기간 체류했던 도시이기도 하다.

이탈리아 당국은 이곳이 국제 테러범들의 근거지 역할을 했는지를 현재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