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상수도 37%만 내진 설계…지진 발생시 단수 우려"

송고시간2017-10-09 17:16

송옥주 의원 "내진율 50% 이상 서울 등 5곳에 불과"

정수장 상수도
정수장 상수도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우리나라 상수도 10곳 가운데 6곳이 내진 설계가 돼 있지 않아 지진 발생 시 단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환경노동위 송옥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상수도 시설 내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지방 상수도 시설 5천45개 중 3천174개(62.9%)가 내진 설계 또는 성능 인증이 되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17.3%(382개 중 66개)로 내진 설계 적용률이 가장 떨어졌다.이어 경남(21.5%), 제주(26.4%)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서울은 121개 시설 모두 내진 설계 적용이 돼 있어 단수 위험이 거의 없을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도 내진율이 81.8%로 높은 편에 속했다.

전국적으로 내진율이 50%를 넘는 시·도는 전체 17곳 가운데 서울과 부산, 대전, 울산, 세종 등 5곳에 그쳤다.

지역별 지방 상수도 내진 적용 및 강진 발생시 단수 위험 인구
지역별 지방 상수도 내진 적용 및 강진 발생시 단수 위험 인구

[송옥주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9월 12일 지진 관측 이래 최대 규모인 5.8의 강진이 발생한 경북 경주시는 광역상수도(학야)에는 내진 설계가 돼있지만, 지방 상수도 6곳은 아직 내진 설계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지진 발생 당시 경주시 인근 3개 정수장에서는 벽 균열 등의 피해가 있었다. 상수도 시설 이외에 수도관로는 총 1만7천48㎞ 중 2천34㎞(12%)만 내진 설계가 됐다.

송 의원은 "우리나라가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에도 국민의 생존시설인 상수도가 지진 대비가 미비하다"면서 "환경부는 비상급수시설 관리, 상수도 시설 기술진단, 내진보강 로드맵과 예산확보 등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