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태경 "북핵실험장 인근 주민들 방사능 피폭 증상"

송고시간2017-10-09 17:30

"탈북자 증언 잇따라"…전문가들, 방사능 환경오염 지적도

"국가차원 건강검진 지원해야…탈북자 염색체 검사 의무화 법안 추진"

하태경 '탈북자 방사능 피폭관련 염색체 조사해야'
하태경 '탈북자 방사능 피폭관련 염색체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일비전위원회의가 지난해 7월 작성한 북한 핵시설이 있는 길주와 영변 출신 탈북자들의 방사능 피폭 유사 증상 내용이 담긴 문서를 공개하고 있다.
하 최고위원은 "방사능에 노출되면 염색체 이상이 생기고, 탈북자수가 3만 명 이상"이라며 탈북자에 대한 정부의 체계적인 염색체 이상 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2017.10.9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북한이 2006년부터 2013년까지 1∼3차 핵실험을 하는 동안 핵시설 인근에 살던 주민들이 방사성 물질 피폭 증상을 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작년 통일비전연구회가 핵실험장인 함경북도 길주군 탈북자 13명을 인터뷰한 결과 3명은 방사능 과다 피폭과 유사한 증세가 있고 나머지 10명은 그런 증세를 보거나 들었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통일비전연구회는 지난해 7월 핵시설 인근 탈북민 13명이 증언한 내용을 토대로 원자력의학자 등 전문가 자문을 받아 핵실험이 인근 주민의 건강에 미친 영향을 분석했다. 이 연구회는 한국에서 활동 중인 탈북자 단체다.

분석결과 1∼3차 핵실험 이후 4∼7년 이상 길주군에 거주한 13명의 탈북자 중 일부는 장기간 '귀신병'이란 원인 모를 증상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이 증상의 원인이 방사성 물질 피폭에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원자력 의학, 생물학, 환경학 등 다양한 학자를 통해 확인한 결과, 러시아 체르노빌이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주민들과 유사한 증세라고 결론 내렸다.

이어 길주군 핵실험장 인근에서 거주한 탈북자들은 강한 방사능 피폭이 우려되는 만큼 주기적으로 염색체 이상 시험 등 건강검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핵시설 인근 환경오염에 따른 방사성 물질 간접 피폭 가능성도 제기됐다.

생물학·환경학자들은 1차 핵실험 이후 핵실험 주변 30km 내외의 토양과 지하·지표수가 오염돼 이곳에서 생산된 채소와 식수를 장기간 그대로 복용하면 상당히 높은 수치의 방사성 물질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북한 영변이나 길주군 등 핵시설 인근에서 탈북한 주민들에 대해선 국가 차원의 건강검진 등 의료지원 프로그램과 환경오염 모니터링 실시가 절실하다"며 "탈북자에 대한 국가의 염색체 이상 검사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