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소유 스코틀랜드 골프장들 작년 275억원 적자

송고시간2017-10-09 17:03

"정치적 영향 있는 듯"…마라라고 등은 수익 급증


"정치적 영향 있는 듯"…마라라고 등은 수익 급증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스코틀랜드 골프장 두 곳이 지난해 2천400만 달러(약 275억원)를 넘는 적자를 봤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영국 정부 문건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2012년 개장한 스코틀랜드 북서쪽 해안 애버딘 근처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 링크스'는 작년 적자가 28% 늘어난 18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014년 사들인 111년 전통의 골프코스인 '트럼프 턴베리'는 작년에 적자가 두 배로 늘어 2천300만 달러로 계산됐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 가운데 하나가 됐음에도 그의 이름을 딴 명소가 고전하고 있다고 해설했다.

그러면서 영국 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긍정적이지 않은 시선을 소개했다.

작년 6월 턴베리 골프리조트 찾은 도널드 트럼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6월 턴베리 골프리조트 찾은 도널드 트럼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여름에 실시된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의 설문결과를 보면 영국인 중 트럼프 대통령이 옳은 일을 하고 있다고 신뢰하는 이들은 22%에 불과했다.

그러나 골프코스 경영진은 실적이 부진한 까닭이 정치에 있지 않다고 항변했다.

트럼프 대통령 사업체인 '트럼프 오거나이제이션'은 애버딘 골프코스의 적자 원인으로 저유가를 들었다.

북해 유전이 애버딘 지역의 젖줄이라서 원유 가격이 떨어지면서 지역 주민들이 지출을 줄였다는 해명이다.

트럼프 턴베리는 골프 리조트를 재단장하려고 6개월 동안 문을 닫은 게 영업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부동산재벌 트럼프는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사업체 운영을 포기하지 않았는데 그 영향은 상반된 방향으로 나타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나 보좌진이 직접 방문할 것으로 기대가 되는 곳들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대표적 예가 트럼프 대통령이 겨울 휴가를 보내는 미국 플로리다 주에 있는 호화 리조트 마라라고다.

미국 워싱턴 DC의 번화가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도 통상 관계자들이나 해외 지도자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환심을 얻으려고 대거 방문하면서 수익이 급증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 '마라라고 리조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