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랜드 '추석 특수' 14만명 몰렸다…창사 이래 최대 실적

송고시간2017-10-09 17:04

강원랜드의 가을
강원랜드의 가을

(정선=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올 추석 연휴 기간 복합리조트인 강원랜드를 찾은 고객이 14만명을 넘어섰다.

9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이용 고객은 14만4천845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추석 당일(4일)부터 이달 7일까지 나흘간은 마운틴·힐 콘도 등 800개의 객실이 만실을 기록했다.

이는 강원랜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지난 여름철 성수기 때보다도 일평균 고객이 24% 증가했다.

올해 최장 10일 추석 연휴의 해외 여행객이 100만명에 육박한 상황에서 국내 최고의 산악형 힐링 리조트로서 국내 관광의 자존심을 지켰다는 게 강원랜드의 설명이다.

추석 다음 날인 이달 5일 고객 수는 1만5천815명으로, 5억1천600만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작년 추석 다음 날보다 고객 수와 매출액은 모두 17% 증가하는 등 연휴 특수를 누렸다.

그러나 강원랜드 카지노 영업장 입장 과정에서 한때 500여명이 줄을 서 기다리면서 입장을 포기하는 고객이 속출한 점과 주차공간 부족으로 리조트 내 도로까지 고객 차량이 주차된 점 등은 아쉬운 점으로 남았다.

함승희 강원랜드 대표는 "100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해외 관광을 떠났지만, 해외 여행객의 14%가 넘는 고객이 강원랜드를 찾았다"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차별성 있는 힐링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쏟아부은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