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FTA·적폐청산 놓고 대여 협력·견제 병행

송고시간2017-10-09 17:22

국감 격돌 앞두고 3당 존재감 끌어올리기 주력

安 "정부에 FTA 사과 요구는 당연" 각 세우기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원내 3당인 국민의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적폐청산 등 굵직한 현안에 잇따라 목소리를 내면서 존재감 키우기에 나섰다.

특히 국민의당은 국익 추구나 국가 개혁에는 힘을 보태겠다는 협력의 뜻을 밝히면서도 정부·여당의 잘못이 드러난다면 강력히 비판하고 견제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비판과 견제에 치우친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 등 보수정당과 달리 협력할 때는 협력하겠다는 차별화된 모습을 통해 캐스팅보트로서 역할론을 각인시키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도 해석된다.

국민의당, FTA·적폐청산 놓고 대여 협력·견제 병행 - 1

우선 국민의당은 FTA 개정협상에 대해서는 큰 틀에서 국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국민의당 한미FTA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 등으로부터 비공개 업무보고를 받은 뒤 곧바로 내부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조배숙 대책위원장은 "13일 통상교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예정돼 있다. 국민의당이 FTA 문제에 있어 '리딩 파티(선도정당)'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깊은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미국과 통상은 특히 중요한데, 한미 FTA 폐기까지 거론됐다는 점에서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혔다고 받아들인 국민도 있었을 것"이라며 "우리 협상팀으로부터는 국익을 최대한 보호하겠다는 보고를 받았다. 북핵 문제로 한미동맹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이 부분에서도 한미간 깊은 공조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찬열 의원도 "미국 입장에서 자기들한테 불이익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생각하는 분야는 전부 배제하려 할 수 있는데, 정부 당국자들이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은 정부의 대응 절차가 매끄럽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안철수 대표는 서울 건대입구역 앞에서 '청년의 삶과 희망'을 주제로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FTA 재협상은 없다고 했던 정부가 다시 재협상을 한다고 한다"며 "능력이 없어 못 막은 것인지, 이면합의를 하고도 국민을 속이는 것인지 이를 밝히라는 것은 당연한 요구"라고 압박했다.

국민의당, FTA·적폐청산 놓고 대여 협력·견제 병행 - 2

국민의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겨냥한 '적폐청산'이 보수야당의 강한 반발을 불러오고 있지만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며 여권에 힘을 싣는 입장이다.

다만 여권을 향해서도 이 문제를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며 견제 역시 병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에서 "과거 국정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취소 청원을 모의했다는 의혹까지 나왔다. 극악한 범죄행위로, 진상을 명백히 밝혀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도 김 대변인은 "'적폐청산 대(對) 정치보복'의 대결정치로는 환부를 도려내기 어려울 것"이라며 "어떤 성역도 용인될 수 없으며, 거꾸로 특정 세력을 정치적으로 몰아세워도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세력 결집에 활용하기 위해 양극단의 포퓰리즘 정치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오로지 민주주의 바로 세우기의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