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시, 공동주택 사용심사 때 하자보수계획서도 본다

송고시간2017-10-09 15:53

하자관리조직 운영·공사종류별 처리 계획 담아야…내달 시행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공동주택 시공사가 사용검사를 신청할 때 하자보수 이행관리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내용 등을 담은 아파트 입주자 보호 대책을 마련해 내달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용인지역 아파트의 모습
용인지역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공동주택 사용검사 시 시공사가 제출하는 하자보수 이행관리계획서를 참고해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하자보수 이행관리계획서에는 사용검사일부터 3개월간 별도의 하자관리조직을 운영하는 내용과 인력투입계획·처리예정일 등 공사종류별 하자처리계획도 담아야 한다.

용인시는 하자보수 이행을 잘한 시공사는 '경기도 공동주택 우수 시공·감리자 표창' 평가에 반영해 혜택을 주기로 했다.

용인시에는 내달부터 2019년까지 판교신도시 가구 수(2만9천263가구)보다 5천767가구(16.4%) 많은 3만5천30가구가 새 아파트에 입주할 예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최근 공동주택 하자로 인한 분쟁이 잇따르고 있어 우리 시가 전국에서 최초로 공동주택 하자 보수를 직접 관리하기로 한 것"이라면서 "법적인 강제조항은 아니지만, 입주민의 불편을 해소하려고 만든 대책인 만큼 건설업체들도 고객의 입장에서 최대한 성실하게 하자관리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