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친과 모텔 투숙한 30대 여성 머리 다쳐 사망

송고시간2017-10-09 15:43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남자친구와 모텔에 투숙한 30대 여성이 머리를 다쳐 병원에 이송됐다가 하루 만에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9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4시께 광주 광산구의 한 모텔에서 30대 여성 A씨가 "남자친구 때문에 머리를 다쳐 피가 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가 남자친구 B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가구에 머리를 다친 것으로 봤다.

A씨 일행이 방에 들어간 지 30분 만에 사건이 일어났고 방안에 별다른 둔기가 없었던 점 등을 토대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신고 직후 B씨가 '내가 여자친구를 다치게 한 것이 아닌데 억울하다'며 별도로 신고 전화를 또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와 B씨가 서로 처벌을 원치 않아 추가 조사를 하지는 않았다.

A씨는 신고 현장에서 의식이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에 옮겨졌다.

그러나 혈압이 떨어지는 등 몸 상태가 나빠져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 이송됐고 다음 날 숨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