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열 "경기회복세 확신할만한 단계서 北리스크 커져"(종합)

송고시간2017-10-09 16:36

"한중 통화스와프 언급은 당분간 자제"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노재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9일 "경기 회복세를 확신할만한 단계에서 북한 리스크(위험)가 커졌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리스크를 제외하면 기준금리 인상 여건이 무르익은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북한 리스크에 따른 불확실성을 좀 지켜봐야 한다"며 "이번이 고비가 될 수 있다. 다음 주 (경제) 전망을 발표하니까 그 전까지 모든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기 회복세가 확인된다면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줄여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의 발언은 북한 리스크가 기준금리 인상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이주열 "경기회복세 확신할만한 단계서 北리스크 커져"(종합) - 1

이 총재는 이날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연휴기간 국제금융시장과 북한 리스크 상황을 점검했다.

한은 보도자료에서 이 총재는 "최근 국제금융시장이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전개 양상 등에 따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서 가격 변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앞으로도 국내외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필요시에는 적기에 안정화 조치를 시행하는 등 적극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한은 점검 결과 추석 연휴 기간 미국에서는 경제지표 호조 등으로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고 금리가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달러화가 소폭 강세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금융시장에서는 12월 미 금리인상 기대감이 커졌다.

유로지역도 일부 경제지표 개선 등으로 주가가 상승했다.

다만 스페인 카탈루냐 분리독립 관련 불확실성이 불안요인으로 작용했고 주 후반에는 북한 추가도발 경계감이 다소 커졌다.

북한 리스크 경계감에도 한국물 채권 CDS프리미엄은 낮아지고 NDF 원/달러 환율은 좁은 범위에서 오르내렸다.

아울러 이 총재는 10일 만기가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프와 관련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보니 당분간 언급을 자제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