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40대 가장·11살 아들 함께 참변

송고시간2017-10-09 14:42

진도서 삼부자 갯바위 낚시 중…막내만 주변 낚시꾼 도움으로 목숨 건져

(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9일 바다낚시를 하던 40대 가장이 11살 아들과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이들 부자는 7살 난 막내아들과 동생을 구하려고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함께 변을 당했다.

9일 오전 11시 13분께 전남 진도군 지산면의 한 선착장에서 A(43)씨와 큰 아들(11살)이 바다에 빠진 막내(7살)을 구하려고 잇따라 바다에 뛰어들었다.

막내는 주변에 있던 낚시꾼들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와 11살 아들은 뒤늦게 구조돼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기도에 주소를 둔 A씨는 진도의 처가에서 추석을 보내고 이날 아내, 두 아들과 함께 선착장을 찾아 바다낚시를 했다.

막내 아들이 갯바위에서 미끄러지면서 먼저 바다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익사 (PG)
익사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