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기재부 "한중 통화스와프 협상 상황 확인해 줄 수 없다"

송고시간2017-10-09 14:11

10일 만기에도 양측 협상 계속…정부 "만기가 데드라인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한국과 중국간 통화 스와프 협정 만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연장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하다.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9일 기자들에게 보낸 공동 문자 메시지에서 "10일 만기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과 관련해 당분간 현재 상황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음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양국간 무역증진과 비상시 560억 달러 규모 원이나 위안화 제공을 골자로 한다.

양국은 만기 연장을 위해 협상을 계속해왔으나 사드 갈등으로 인해 난항을 겪는다는 관측이 많았다.

한중 통화스와프 기한이 만료되더라도 양측은 협상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 관계자는 "만기가 데드라인 개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