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단둥 북중박람회 작년 이어 올해도 '취소'…"관계악화 영향"

송고시간2017-10-09 14:00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 양국의 유일한 종합박람회인 '중·조(中朝) 경제무역문화관광박람회'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사실상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행사는 2012년부터 매년 10월 중순 북중교역 거점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서 열려왔으나, 작년과 올해 연이어 열리지 않게 된 것은 악화한 북중관계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9일 북중 접경 소식통에 따르면 북중 양측이 올해 행사를 열지 않기로 방침을 정하고, 행사 준비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잇단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후 중국이 제재 이행에 동참한 데 대해 북한이 반발하면서 이번 박람회 취소로 이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주최 측인 단둥시의 인터넷 홈페이지 행사 일정에 북중 박람회 관련 내용을 찾아볼 수가 없고, 단둥시가 운영하는 뉴스 사이트 '단둥뉴스망'을 비롯한 중국 뉴스 포털에서도 관련 소식이 전혀 검색되지 않고 있다.

북중 박람회는 지난 2015년 10월 민간 국경무역 활성화 기대를 모았던 '중조변민 호시(互市)무역구' 개장과 함께 성대하게 열렸다.

2015년 박람회는 북중 양국 정부 승인을 받은 국가급 행사로 치러졌으며 북한의 무역성·외무성·국제전람사·만수대창작사 등에서 대표단 400여 명과 함께 북한 기업 100여 곳이 참가했다. 중국측에서도 상무부·외교부·문화부 등과 랴오닝성·단둥시가 대회를 공동 주관할 정도로 성의를 보였다.

그러나 2016년에는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제재에 중국에 동참한 걸 계기로 북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북중 박람회 개최가 불발됐다.

한편, 중국측은 지난달 접경인 랴오닝성 선양(瀋陽) 칠보산호텔에서 열린 북한정권수립 기념행사에 축하 사절 주빈으로 부성장급을 보내던 예년과 달리 성(省)정부 외사판공실 주임 참석으로 격을 낮췄다.

접경지역 소식통은 "북중 박람회가 양국간 유일한 종합 박람회로서 상품 전시교역, 경제무역상담, 문화교류, 관광협력 등에 걸쳐 대규모로 열렸으나 2년 연속해서 악화된 대외 여건의 영향을 받아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015년 제4회 북중 박람회 개막식 모습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제4회 북중 박람회 개막식 모습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