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스트레스' 가정폭력 줄었나…신고 작년보다 16.4%↓

송고시간2017-10-09 14:09

경찰 집계, 교통 사망자도 13%↓…잇단 강력범죄 '옥에 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올 추석 연휴 기간에 '명절 스트레스'로 불리는 가정폭력 사건이 예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경찰청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가정폭력 신고 건수는 모두 9천276건으로 하루 평균 1천31건으로 분석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하루 평균 1천233건보다 16.4%가 줄어든 것이다.

교통사고 사망자도 지난해 하루 평균 10.7명에서 올해 9.3명으로 13.1% 줄었고, 교통사고 부상자는 같은 기간 843.2명에서 570.2명으로 32.4% 감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석 연휴를 전후한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9일까지 특별 치안대책을 추진했다"면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 1만2천968곳을 모니터링해 위기 가정 1천231곳을 뽑아 특별 관리했다"고 말했다.

교통 사망·부상자가 줄어든 것도 지난해보다 7.3% 많은 3만7천236명의 경찰력을 배치하고, 암행순찰차·헬기·드론을 이용한 단속을 강화한 데 따른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아울러 빈집털이나 강도 등 주요 범죄를 막으려고 범죄예방 진단을 벌여 취약 요소를 보완하는 한편 범죄예방 요령을 홍보·교육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추석 연휴기간에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한 '어금니 아빠' 사건을 비롯해 강력범죄들이 잇따라 발생한 것은 '옥에 티'였다.

'어금니 아빠' 사건은 피의자 이 모(35) 씨가 지난달 30일 중학생 딸의 친구인 A(14) 양을 살해하고서 A 양의 시신을 강원 영월의 야산에 버린 혐의로 체포돼 구속된 사건을 말한다.

11년 전 얼굴에 뼈가 자라는 희소병 '거대 백악종'을 부녀가 함께 앓는다는 것이 알려지며 '어금니 아빠'로 불렸던 이 씨 부녀는 이번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충격을 줬다.

또 서울 중랑구에서는 지난 6일 택시에서 내리고 타는 과정에서 부딪혔다는 이유로 한 승객이 다른 승객을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은평구에서는 3일 행인을 골목길로 끌고 가 얼굴을 때린 뒤 금품을 빼앗은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대구에서는 지난 1일 술을 마시다 시비를 벌인 끝에 흉기로 지인을 찔러 죽인 사건이, 충북에서는 연휴 전인 지난달 20일 자신을 험단한다는 이유로 여자친구의 지인을 주먹과 둔기로 때려 살해한 사건이 있었다.

전북에서는 지난달 28일 특수강도 행각을 벌이려던 남성 2명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되기도 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