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원식 "FTA 개정협상 빈틈없이 준비…野, 정치공세 중단해야"

송고시간2017-10-09 12:17

"DJ 노벨상 취소공작 의혹은 반역행위…강력히 처벌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9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관련, "야당이 부당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며 "무리한 공격을 즉각 중단하고 국익 수호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의 보호무역 기조를 앞세운 (FTA 개정요구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당시부터 예견됐던 상황이고, 문재인 대통령도 당당히 협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며 "그런데도 야당이 '한미동맹 악화', '대통령 사과' 운운하는 것은 견강부회이자 침소봉대"라고 비판했다.

우원식 "FTA 개정협상 빈틈없이 준비…野, 정치공세 중단해야" - 1

우 원내대표는 "국익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는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 야당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은 채 우리 당의 건전한 비판까지 싸잡아 매도하는 것은 무책임한 태도이며 내부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부를 향해서도 "FTA 재협상에 투명하고 균형 잡힌 태도로 임해야 한다. 양국 간 이익 균형 없이는 타결도 없다는 결연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국민의 이익을 지키는 것을 목표로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와 함께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을 계획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 "일종의 반역행위를 저지르려 한 것"이라며 "검찰은 혐의가 드러나면 현행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추석 연휴 국민을 만나보니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질서를 갈망하고 계셨다. 물타기 시도에 굴하지 말고 당당히 재조산하의 길을 가라는 준엄한 명령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국감에서는 만반의 준비를 다 해 국민의 명령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