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원우 감독의 신뢰 "그래도 롯데의 강민호 아닙니까"

송고시간2017-10-09 12:10

롯데 조원우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조원우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준플레이오프 1차전 공수에서 모두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인 '안방마님' 강민호를 감쌌다.

조 감독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NC 다이노스와 2017 KBO 리그 포스트 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화제의 중심은 강민호였다. 강민호는 전날 1차전에서 5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5번 타자 강민호의 부진은 롯데의 공격력에 치명타였다.

강민호는 득점권 기회에서 번번이 침묵한 데 이어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상대의 '발야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연장 11회 패스트볼은 롯데의 2-9 패배로 끝난 1차전 승부에서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조 감독은 "롯데의 강민호인데, 왜 그러세요"라며 팀을 대표하는 선수인 강민호에게 화살이 집중되는 것을 차단했다.

그는 "강민호에게 어제 잘 잤느냐고 물으니 잘 잤다고 하더라"며 "타순 변동에 대해서는 강민호와 얘기해보고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조 감독은 팀의 전날 득점권 부진에 대해서 "좋은 투수가 나오면 득점 상황에서 대량 득점하기 어렵다"며 "우리가 해커를 공략하지 못했지만, 상대 역시 린드블럼에게 못 치지 않았느냐"고 했다.

조 감독은 또 강민호가 전날 NC에 준플레이오프 팀 최다 도루(4개)를 허용한 것에 대해서는 "린드블럼은 투구 폼이 커서 NC가 도루를 많이 시도할 것이라고 어느 정도 예상했다"며 도루 허용에 린드블럼의 책임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조 감독에게 전날 준플레이오프 1차전은 사령탑으로 처음 경험하는 포스트 시즌 무대였다.

그는 "특별하게 긴장된다거나 그런 것은 없었다"며 "후반기에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이며 타이트한 경기를 워낙 많이 한 터라 더 긴장된다든지 그렇지는 않았다"고 소개했다.

1차전을 빼앗긴 롯데는 2차전에서 실질적인 에이스인 브룩스 레일리를 앞세워 총력전에 나선다.

조 감독은 "3차전 선발인 송승준을 제외하고 있는 투수들은 다 준비시켜놓을 것"이라며 "조정훈도 상태를 점검해본 뒤 괜찮다면 오늘도 등판한다. 손승락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