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경환 의원 "코레일, 파업 대체인력 정규직 특혜 채용"

송고시간2017-10-09 12:08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코레일이 올해 상반기 신규직원 채용에서 간부직원 자녀가 포함된 파업 대체인력을 정규직으로 특혜채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발언하는 최경환 의원
발언하는 최경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최경환(광주 북구을) 의원은 "지난 2월 실시한 코레일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의 전체 선발자 297명중 18%인 54명이 파업 대체인력 출신으로 드러났다"고 9일 밝혔다.

코레일은 3개 분야 신입사원 채용에서 사상 처음으로 파업 대체인력만을 대상으로 한 '파업 대체인력 분야'를 신설해 47명의 대체인력 출신자를 채용했다.

또 신규직원·미래철도 등 2개 채용분야에서도 파업 대체인력 투입 출신자에게 가산점 2점을 부여해 7명을 채용했다고 최 의원은 설명했다.

파업 대체인력 분야 합격자들은 다른 분야 합격자와 달리 인턴십 과정 없이 곧바로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현직 고위간부의 자녀가 지난해 파업 대체인력으로 근무 후 이번 공채에서 정규직으로 채용돼 근무 중인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고 최 의원은 주장했다.

최경환 의원은 "파업 대체인력에 대한 연속고용 필요성이 있더라도 채용과정의 과도한 특혜는 다른 응시생들과의 분명한 차별이다"며 "파업 중 코레일 간부 자녀들이 대체인력으로 투입되고 이를 발판삼아 정규직으로 채용된 사실이 확인된 만큼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