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키스·보스턴, ALDS 탈락 위기서 나란히 탈출(종합)

송고시간2017-10-09 12:00

양키스 다나카, 클리블랜드전 7이닝 무실점 눈부신 역투

보스턴, 화력 폭발·'구원' 프라이스 완벽투로 휴스턴 제압

결승 홈런 날린 양키스 버드 [EPA=연합뉴스]
결승 홈런 날린 양키스 버드 [EPA=연합뉴스]

양키스 일본인 투수 다나카의 역투 [AP=연합뉴스]
양키스 일본인 투수 다나카의 역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 전국구 구단인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포스트시즌 탈락 위기에서 나란히 탈출했다.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양키스는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3차전에서 일본인 선발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의 눈부신 역투와 7회 터진 그레그 버드의 결승 홈런을 앞세워 리그 중부지구 챔피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1-0으로 꺾었다.

2패 후 1승을 거둔 양키스는 10일 오전 8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4차전에서 두 번째 반격을 노린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보스턴도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벌어진 ALDS 3차전에서 화력의 우위를 바탕으로 서부지구 챔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10-3으로 이겼다.

한숨을 돌린 보스턴도 10일 오전 2시 홈 팬 앞에서 연승에 도전한다.

◇ 양키스 1-0 인디언스 = 올해 정규리그에서 18승(6패)을 올린 클리블랜드의 카를로스 카라스코와의 선발 대결에서 시즌 13승 투수 다나카가 웃었다.

다나카는 전매특허인 면도날 스플리터를 앞세워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아내며 산발 3피안타 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로 양키스를 수렁에서 건져냈다.

2014년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다나카는 이날 팀 승리로 개인 통산 첫 번째 빅리그 포스트시즌 승리를 안았다.

그는 2015년 휴스턴과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선 5이닝 동안 2점을 줘 패전투수가 됐다.

카라스코도 5⅔이닝 동안 탈삼진 7개를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역투했으나 타선 지원을 못 받아 소득 없이 강판했다.

팽팽한 투수전에서 테리 프랑코나 클리블랜드 감독이 먼저 불펜을 가동했다.

카라스코가 0-0인 6회 2사 후 볼넷 2개와 안타를 허용해 만루에 몰리자 카라스코를 내리고 앤드루 밀러를 투입했다.

밀러는 스탈린 카스트로를 뜬공으로 잡고 불을 껐다.

그러나 7회 양키스 선두 타자 버드에게 시속 153㎞짜리 속구를 통타당해 우측 스탠드를 넘어가는 큼지막한 홈런을 내줬다.

인디언스의 막강 허리로 활약한 밀러는 정규리그에서 홈런을 3방만 허용했으나 중요한 가을 잔치에서 장타를 헌납하고 패배를 안았다.

조 지라디 양키스 감독은 다나카에 이어 8회 데이비드 로버트슨을 거쳐 8회 1사 1루에서 마무리 아롤디스 채프먼을 투입해 인디언스의 추격을 차단했다.

시속 160㎞를 훌쩍 상회하는 광속구를 던지는 채프먼은 9회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1, 2루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후속 제이 브루스를 삼진, 카를로스 산타나를 뜬공으로 잡고 짜릿한 세이브를 올렸다.

쐐기 3점포 터뜨린 보스턴 브래들리 주니어(가운데) [AP=연합뉴스]
쐐기 3점포 터뜨린 보스턴 브래들리 주니어(가운데) [AP=연합뉴스]

불펜에서 역투한 보스턴 프라이스 [AP=연합뉴스]
불펜에서 역투한 보스턴 프라이스 [AP=연합뉴스]

◇ 보스턴 10-3 휴스턴 = 두 경기 내리 휴스턴의 화력에 무너진 보스턴의 방망이가 모처럼 폭발했다.

이날도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2점 홈런을 맞는 등 1회에만 3점을 휴스턴에 헌납한 보스턴은 2회 샌디 리언의 1타점 적시타를 신호탄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1-3이던 3회 보스턴은 헨리 라미레스의 1타점 좌전 안타와 라파엘 데버스의 우중월 투런 아치를 묶어 3점을 보태며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1점 차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보스턴은 7회 6점을 뽑아내 승부를 갈랐다.

무사 만루에서 라미레스가 중견수 쪽 2루타로 두 명의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곧바로 데버스가 좌전 1타점 적시타로 뒤를 받쳤고, 이어진 1사 1, 3루에서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가 우월 3점포를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마운드에서는 2회 구원 등판한 조 켈리가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으나 팀의 세 번째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일등 공신이었다.

켈리의 배턴을 물려받은 프라이스는 4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산발 4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해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팔꿈치 통증으로 재활하다 시즌 막판에야 돌아온 프라이스는 포스트시즌에서 불펜으로 뛴다.

포스트시즌 통산 2승 8패, 평균자책점 5.32로 부진해 '새가슴'이라는 평가를 받는 프라이스는 올해 ALDS에서 6⅔이닝 무실점 행진으로 명예회복에 시동을 걸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