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 39사단 터 토양오염 정화 내년 7월까지 끝낸다

송고시간2017-10-09 12:12

오염물량 14만㎥ 달해…추석 연휴 전 5만6천500㎥ 처리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경남 창원시 의창구 옛 육군 39사단 사령부 부지 내 토양오염량이 14만㎥가 넘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9사단 부지 토양오염정화 민관협의회(이하 민관협의회)는 1∼5차에 걸친 39사단 사령부 부지 오염조사에서 중금속과 기름 찌꺼기 등으로 오염된 토양 물량이 14만6천905㎥에 달했다고 9일 밝혔다.

아파트 단지로 개발 중인 육군 39사단 사령부 터.
아파트 단지로 개발 중인 육군 39사단 사령부 터.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군부대가 60년간 주둔했다가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개발 중인 창원시 의창구 중동 육군 39사단 부지 전경.

1∼4차는 토양정밀조사 결과 오염물량, 5차는 토양정밀조사에 앞서 진행하는 토양환경평가 결과 오염물량이다.

민관협의회는 지난해 6월부터 창원시 의창구 중동과 북면에 걸쳐 있는 39사단 사령부 전체 부지 93만9천600여㎡를 5개 구역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토양오염 여부를 조사했다.

1∼2차는 아파트 6천100가구가 들어서는 지역, 3차는 북면 사격장 부지, 4차는 아파트 단지를 제외한 공공업무, 문화공원 부지 등을 대상으로 했다.

5차는 사령부 내 또 다른 사격장 부지를 대상으로 한다.

그 결과 1차 2만134㎥, 2차 6만6천940㎥, 3차 4만5천370㎥, 4차 6천224㎥, 5차 8천234㎥ 등 39사단 부지 곳곳이 각종 중금속과 기름 찌꺼기인 석유계총탄화수소(TPH)로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유류고, 정비고 등 부대 건축물이 있던 곳을 중심으로 구리, 아연, 납, 비소, 카드뮴 등 중금속과 TPH, 벤젠 등 유류가 검출됐다.

민관협의회는 전체 오염물량 14만6천905㎥ 중 추석 연휴 직전인 지난달 25일까지 5만6천500㎥(38%)를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정화작업은 2018년 7월까지 끝낼 예정이다.

정화방법은 주로 토양세척법을 썼다.

토양세척법은 오염된 토양을 파낸 뒤 세척제로 토양에서 중금속을 분리하는 방법이다.

39사단 터는 경남 향토사단인 육군 39사단이 60년 동안 주둔한 지역이다.

지난해 6월 부대가 함안군으로 옮긴 뒤 아파트 6천100 가구가 들어서는 대규모 주택단지로 개발 중이다.

39사단 이전·개발사업 시행자인 유니시티는 부대 전체 부지에 대한 정밀오염조사나 정화작업 없이 지난해 말 아파트 분양에 나서면서 말썽을 빚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