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北 미사일 등 도발징후 예의주시"…실시간 동향 감시

송고시간2017-10-09 11:26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북한이 노동당 창건기념일인 10일을 전후해 탄도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감행할 확률이 높게 점쳐지는 가운데 청와대는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존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에 반발해 온 북한이 추가로 도발할 가능성이 큰 만큼 면밀하게 북한의 동향을 파악하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석 전에 포착된 도발 징후가 유지되고 있는 상태"라며 "(미사일 시설 움직임 등을) 실시간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 추대 20주년인 8일부터 노동당 창건일인 10일 사이에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해왔다.

추석 연휴에도 국가안보실을 평시와 마찬가지로 가동하는 한편,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군의 대북 감시자산 증강 운용 등으로 미사일 시설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은 U-2S 고공 전략정찰기를, 우리 군은 RC-800, RF-16 정찰기와 피스아이(E-737) 항공통제기, P-3C 해상초계기 등의 감시자산을 각각 증강 운용하고 있다.

동해상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탐지하는 레이더(SPY-1D)를 갖춘 이지스 구축함이 출동해 있고, 지상에는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인 그린파인이 가동 중이다.

청와대는 실제로 북한이 도발한다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나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도발일 확률이 높을 것으로 관측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핵의 폭발력은 수소폭탄으로 입증했다고 주장하는 만큼 이를 탑재할 이동수단이 완성됐음을 알리고 핵보유국 지위를 스스로 선언하려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도발하면 우방 등 국제사회와 공조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