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재무장관, 새로운 글로벌 금융위기 가능성 경고

송고시간2017-10-09 11:09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이 세계적 부채와 유동성 증가가 새로운 글로벌 금융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8년간 독일 경제의 조타수를 맡아온 쇼이블레 장관은 8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중앙은행들이 시장에 쏟아 부은 수조 달러의 자금 때문에 새로운 거품이 형성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쇼이블레 장관은 "전 세계 경제학자들이 점점 더 많은 유동성 축적과 공공 및 민간 부채 증가에서 오는 위험이 커지는 데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나 자신도 이를 우려한다"고 말했다.

유로존 경제권에서 최고 권위자 중 한 명인 쇼이블레 장관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남긴 무수익 여신으로 은행의 재무 부담이 늘어나 유로존 안정도 위협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쇼이블레 장관은 유럽연합(EU)이 새로운 경제 위기에 직면할 경우 회복력이 충분할 것이라는 점을 확고히 해야 한다며 지금처럼 경제적으로 긍정적인 시기를 항상 갖지는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작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투표가 '유럽에 너무 큰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고 말하는 선동정치가들에게 귀 기울이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인지를 보여줬다며 "이런 면에서 그들이 유럽 통합에 크게 기여했지만, 영국에는 단기적으로 실질적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만간 장관에서 물러나 독일 연방 하원 의장을 맡을 예정인 쇼이블레 장관은 지난달 총선에서 극우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돌풍을 일으킨 것과 관련 "독일이 다시 국수주의에 빠질 가능성이 없다"며 "민주주의와 법치가 위험에 빠졌다고 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