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임산부 11.3%만 업무량 조정 배려"

송고시간2017-10-09 12:04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임산부가 직장에서 근무 시간 등 업무량을 조절해 주는 배려를 받은 경험은 여전히 10명에 1명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에서 좌석을 양보받는 경험은 상대적으로 늘었지만, 직장에서 근무시간 등 업무량을 조절해 줬다는 응답은 오히려 줄었다.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임산부의 60.2%가 배려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59.1%에서 소폭 상승한 수치다.

좌석양보 경험이 59.4%에서 64.2%로 늘어난 반면, 근무시간 등 업무량 조정은 11.5%에서 11.3%로, 짐 들어주기는 9.2%에서 8.6%로 줄었다.

일반인이 임산부를 배려하지 못한 이유 중 임산부인지 몰라서라는 응답은 49.4%에서 41%로 줄었다. 그 외에는 주변에 임산부가 없어서(27.5%), 방법을 몰라서(13.6%) 등이 있었다.

임산부 배려를 위해 우선 개선되어야 하는 제도로는 '일·가정 양립 활성화'(47.8%)가 꼽혔다. 대중교통 전용좌석 등 편의시설 확충은 25.9%였다.

이 설문조사는 지난 8월 22일∼9월 8일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과 맘스다이어리에서 이뤄졌으며 임산부 3천200명, 일반인 7천400명 등 총 1만600여명이 참여했다.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임산부 11.3%만 업무량 조정 배려" - 2

보건복지부는 제12회 임산부의 날을 맞아 10일 오후 KBS 아트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임신과 출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2005년 제정된 임산부의 날은 풍요의 달(10월)과 임신 기간(10개월)을 의미한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모자센터와 출산준비교실을 운영하며 모유 수유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국내 최초의 이른둥이 가족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온 이화여대 목동병원과 쌍둥이 임신클리닉에서 고위험 임산부를 진료하며 29년 동안 산과 분야 의학발전에 기여해 온 제일병원 김문영 교수가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이날 행사에 참가하는 임산부를 상대로 건강 상담과 임신·출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캘리그래피 액자 만들기 등 체험행사와 태교 미니 음악회, 태교 강좌 등 행사도 진행된다.

복지부가 제일병원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와 함께 발간한 '모유 소유 중 안전한 약물사용 필수지식 10가지'도 이날 행사장과 산부인과, 보건소 등에서 배포한다.

정부는 임산부 의료비 경감을 위해 이달부터 만 44세 이하 여성의 난임 치료 시술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저소득층에는 비급여와 전액 본인부담금에 대해서도 추가 지원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월부터는 산부인과 외래 진료의 본인 부담률도 의료기관별로 20% 포인트씩 인하했으며, 다태아 임산부의 임신출산 진료비(국민행복카드) 지원액도 70만원에서 90만원으로 인상했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