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구 절반 여행' 中 국경절 연휴 관광객 7억 명…100조 원 소비

송고시간2017-10-09 10:19

해외 여행객 600만 명…태국·일본·싱가포르 '인기'

국경절 연휴 베이징 기차역 앞에 길게 줄을 선 중국인들.[신화망]
국경절 연휴 베이징 기차역 앞에 길게 줄을 선 중국인들.[신화망]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황금연휴인 국경절 연휴(10월 1∼8일) 중국 국내 관광객 수가 7억 명을 넘어섰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9일 보도했다.

중국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에 따르면, 이번 연휴 여행을 떠난 중국인은 7억500만 명으로 집계됐으며, 여행객 전체 소비액 누계는 5천830억 위안(100조7천억 원 상당)에 달했다.

여행객 수와 소비액이 지난해 국경절 연휴 대비 각각 11.9%, 13.9% 증가했다.

올해 가장 인기있는 여행지는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항저우(杭州) 등이 꼽혔다.

여행 형태는 여행사를 통한 단체여행보다 가족 단위 여행객이 큰 폭으로 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携程)에 따르면, 이번 연휴 기간 유아 동반 및 가족 단위 여행객 수는 전체 74%를 차지했다.

여행 형태의 변화에 따라 차량 운행량은 3억3천596만여 대로 지난해보다 13.56% 증가했으며, 그중 소형차 수는 17.29%가 늘어난 2억9천만대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고속철도 증가로 이동시간이 단축되는 등 편의가 늘면서 철도 이용객 수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휴 기간 철도 이용객 수는 1억3천만 명으로 전년도 동기대비 8%가량 늘었다. 특히 올해 국경절에는 고속철도가 전체 노선의 40%까지 늘어 승객 운송량이 크게 늘었다.

해외여행을 떠난 중국인 수도 600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5.1% 늘었다.

중국인 여행객들은 모두 88개국 1천155개 도시로 여행을 떠났으며,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태국, 일본, 싱가포르가 뽑혔다.

한국은 지난해 인기 여행지 순위에 올랐지만, 단체여행 금지 등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조치로 올해는 순위권 밖으로 벗어났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