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軍·檢 등 5곳서 비서 통신조회"…'정치사찰' 의혹제기

송고시간2017-10-09 10:39

"文정부 실정에 민심 이반…보수우파 대통합이 추석민심"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추석 연휴를 마치고 당무에 복귀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9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치사찰'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페이스북 발언 등을 통해 "한 달 전인가 내 수행 비서에 대한 통신조회를 확인했다"며 "내 전화기는 사용하지 않으니까 수행비서 통신조회만 군·검·경 등 다섯 군데서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자마자 나한테 전화할 때 수행비서 것으로 했으니, 문 대통령과 통화한 것도 (조회내용에) 나올 것"이라며 "왜 그런 조회를 했는지 이해를 하기 어렵다. 결국은 내가 누구하고 통화하는가를 알아보려고 통신조회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통신사에서는 (통신조회와 관련해 당사자에게) 통보를 해주게 돼있다"며 "통보를 받아보니 심지어 군에서도 했다. 기무사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이것은 정치사찰이자 정치공작 공화국"이라며 "겉으로는 협치하자고 하면서 아마도 우리 당의 주요 인사 통신조회를 다 했을 것이다. 이런 파렴치한 짓은 더는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추석민심과 관련해선 "민심으로 들어본 이 정부의 실정은 13가지"라며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지 5개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민심은 빠르게 빠져나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3가지 실정은 "원전 졸속중단, 최저임금 급속인상, 대통령의 명령에 따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평화구걸과 북핵 위기 초래, 공정위를 통한 기업 압박, 노조 공화국, 소득주도성장으로 사회주의 배급제도 추진, 정치보복, 방송장악, 인사참사, 퍼주기 복지, 예고된 일자리 대란, 한미FTA 재협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정감사 때 13가지 실정에 대해 정확하게 국민에게 알리고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겨냥한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대해선 "정치보복대책특위를 만들어서 이 정부가 하는 정치보복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빠져나가는 민심을 주워담기 위한 노력을 본격적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안으로는 혁신, 우(又)혁신하고 밖으로는 보수우파 대통합으로 탄핵 이전의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에게 요구하는 민심이었다"고 말했다.

홍준표 "軍·檢 등 5곳서 비서 통신조회"…'정치사찰' 의혹제기 - 1

홍준표 대표가 말하는 문재인 정부 실정 이유 13가지
홍준표 대표가 말하는 문재인 정부 실정 이유 13가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홍 대표는 원전졸속중단, 경제사정 고려하지 않은 최저임금 인상, 한·미 FTA 재협상 등을 이유로 들며 "내가 정치 23년을 해봤는데 5개월간 이렇게 실정을 하고 있는 것은 처음본다"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