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형 원전 유럽수출길 열렸다…신형 모델, 현지 인증심사 통과

송고시간2017-10-09 11:00

최단기간 유럽사업자요건 인증 "한국 원전 우수성 인정받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한국형 신형 원전 모델인 'APR 1400'의 유럽 수출길이 확보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APR 1400의 유럽 수출형 원전인 'EU-APR'의 표준설계가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본심사를 통과했다고 9일 밝혔다.

EU-APR 표준설계는 APR 1400을 유럽 안전기준에 맞게 설계한 것이다. APR 1400은 우리나라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원전 모델로,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된 모델과 같다. 국내에서는 신고리 3, 4호기와 신한울 1, 2호기 등에 적용됐다.

한수원은 "이번 심사 통과로 유럽뿐 아니라 EUR 요건을 요구하는 남아공, 이집트 등에도 원전 수출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EUR 인증은 유럽 12개국, 14개 원전사업자로 구성된 유럽사업자협회가 유럽에 건설될 신형 원전에 대해 안전성, 경제성 등을 심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최근 영국, 체코, 스웨덴, 폴란드 등 유럽에서는 기존 원전을 대체할 신규 원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한수원도 영국과 체코에서 원전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영국에서는 원전 건설사업을 추진 중인 '호라이즌 뉴클리어 파워'로부터 지분 인수 제안을 받고 관련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호라이즌은 2012년 일본 히타치(日立)가 인수한 회사로, 영국에 5.4GW 규모(4기)의 원전을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수원은 원전 도입 또는 사업 협력 의사가 있는 유럽 사업자가 이번 EUR 심사에 참여해 향후 수주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고 설명했다.

한수원, 한전기술[052690],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034020] 등 우리 원자력 업계는 지난 2011년 12월 EUR 인증심사를 신청했다.

2년에 걸쳐 예비 평가를 받았고, 2015년 11월 본심사가 시작됐다. 이후 EUR 본심사 가운데 최단기간인 24개월만에 최종 인증을 받았다. 한수원은 우리 원전의 우수성을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셈이라고 설명했다.

본심사에서는 20개 분야 4천500건의 요건이 요구됐다. 원자력 업계는 이를 위해 620건의 기술 문서를 제출하고 800여건의 질문에 답했다.

EU-APR과 APR1400의 가장 큰 차이는 중대 사고에 대한 대응 방식이다.

노심이 녹는 중대 사고가 발생할 때 APR 1400은 원자로 용기 외벽에서 냉각수를 이용해 냉각하는 사고 완화설비를 갖췄다. 이에 비해 EU-APR은 노심 용융물질을 원자로 건물 내에서 냉각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이번 인증으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고 국산 원전 브랜드의 가치를 높였다"며 "앞으로 유럽 사업자들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유럽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U-APR 조감도. [한수원 제공=연합뉴스]

EU-APR 조감도. [한수원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